•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50대, 캐디 앞에서 ‘풀스윙’…코뼈 부러지고 실명 위기 ‘과실치상’ 피소

입력 2021-03-04 22:32

▲캐디 앞에서 풀스윙한 50대 과실치상 혐의로 피소 (사진출처=이미지투데이)
▲캐디 앞에서 풀스윙한 50대 과실치상 혐의로 피소 (사진출처=이미지투데이)

골프공으로 캐디를 얼굴을 맞춘 50대가 과실치상 혐의로 피소됐다.

4일 경남 의령경찰서 등에 따르면 캐디 A(30)씨는 지난달 14일 의령군 한 골프장에서 B씨 일행의 경기를 보조하다가 참변을 당했다.

A씨는 이들의 경기를 보조하던 중 8번홀에서 B씨가 친 공이 좌측 해저드(골프장 내 움푹 파인 웅덩이나 연못) 구역으로 빠지자 “앞으로 이동해 다음 샷을 하라”고 안내한 뒤 공을 주으러 갔다.

그러나 B씨는 그 자리에서 다른 골프공을 꺼내 골프채를 휘둘렀고 공은 10m 앞에 있던 A씨의 안면을 그대로 강타했다. 당시 그린까지 남은 거리가 150m나 되는 지점에 있어 B씨는 ‘풀스윙’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고로 A씨는 코뼈가 부러지는 등 전치 4주의 부상을 입었다. 또한 사고 충격으로 각막과 홍채 사이 손상이 생겨 안압이 급격히 상승하며 실명 가능성까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러한 상황에도 B씨 일행은 캐디를 교체한 뒤 18홀을 모두 다 돈 뒤 귀가했다.

A씨는 고소장을 통해 “B씨는 공을 치기 전 조심하라는 취지의 경고를 해야 할 주의의무를 지키지 않았다”라며 “사건이 발생한 뒤에도 캐디를 교체한 뒤끝까지 골프를 치며 웃고 떠들면서 저에겐 전화 한 통 없었다”라고 참담함을 드러냈다.

A씨는 의령경찰서를 통해 고소장을 제출했다. 경찰은 “고의성 여부에 따라 상해나 과실치상 등 혐의가 적용될 수 있으나 우선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해봐야 한다”라며 수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7,697,000
    • -11.18%
    • 이더리움
    • 2,593,000
    • -13.83%
    • 비트코인 캐시
    • 1,060,000
    • -22.8%
    • 리플
    • 1,540
    • -19.5%
    • 라이트코인
    • 305,000
    • -18.01%
    • 에이다
    • 1,431
    • -17.71%
    • 이오스
    • 7,780
    • -20.93%
    • 트론
    • 150.5
    • -22.9%
    • 스텔라루멘
    • 596.2
    • -19.19%
    • 비트코인에스브이
    • 350,500
    • -21.39%
    • 체인링크
    • 43,140
    • -21.28%
    • 샌드박스
    • 583.2
    • -23.3%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