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코로나19 신규확진, 오후 6시까지 전국서 253명...어제보다 59명 적어

입력 2021-03-01 20:21

(연합뉴스)
(연합뉴스)

3월의 첫날인 1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253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날 같은 시간 집계된 312명보다 59명 적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193명(76.3%), 비수도권이 60명(23.7%)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96명, 경기 88명, 부산 15명, 대구 11명, 인천 9명, 경북 7명, 충북 6명, 충남·경남·전북 각 4명, 제주 3명, 강원 2명, 대전·울산·광주· 전남 각 1명이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세종에서는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를 마감하는 2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300명대까지 늘어날 수 있다.

최근 신규 확진자 수는 300∼400명대에서 움직이고 있다. 이달 23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356명→440명→395명→388명→415명→356명→355명을 기록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365명으로, 2단계(전국 300명 초과) 범위를 유지했다.

방역당국은 거리두기 완화의 영향, 봄나들이철을 맞아 이동량이 증가하며 확진자 규모가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이날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직장이나 의료기관 등에서 시작된 감염이 동료·가족에게 연쇄적으로 전파된 사례들이 확인됐다.

광주시 라이나생명 콜센터에서는 지난달 22일 첫 확진자가 나온 후 이날까지 총 63명이 감염됐고, 경기 파주시의 한 인쇄 업체에서도 7명이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감염자가 9명으로 늘었다.

부산에서는 부분 동일집단(코호트) 격리 중인 영도구 해동병원과 관련해 퇴원 환자의 직장동료 등 7명의 추가 감염이 확인돼 누적 확진자가 25명이 됐다.

이밖에 △충남 아산시 귀뚜라미보일러 제조공장(누적 200명) △전북 전주시 피트니스센터(49명) 등 앞서 집단감염이 발생한 곳에서도 연일 확진자가 늘어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7,564,000
    • -1.25%
    • 이더리움
    • 3,034,000
    • -0.69%
    • 비트코인 캐시
    • 1,136,000
    • +10.94%
    • 리플
    • 2,031
    • -5.49%
    • 라이트코인
    • 353,900
    • +4.27%
    • 에이다
    • 1,794
    • -3.03%
    • 이오스
    • 9,580
    • +1.91%
    • 트론
    • 190.2
    • +2.42%
    • 스텔라루멘
    • 770.5
    • -1.62%
    • 비트코인에스브이
    • 443,000
    • +7.11%
    • 체인링크
    • 51,700
    • +1.27%
    • 샌드박스
    • 834.1
    • +1.23%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