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미얀마 '피의 일요일', 민주화 시위 진압에 최소 7명 사망…"더 많다"

입력 2021-02-28 21:12

(연합뉴스)
(연합뉴스)

쿠데타에 항의하는 미얀마 시민들의 2차 불복종 운동이 전개된 가운데 28일 미얀마 전역이 피로 물들었다.

이날 미얀마 최대도시 양곤에서 첫 사망자가 나온 것을 비롯해 전국에서 최소 7명이 목숨을 잃는 등 군부 쿠데타 이후 최악의 유혈사태가 벌어졌다. 일부 소셜미디어(SNS)에는 20명 이상의 희생자가 발생한 것으로 전해지는 등 사망자 집계에 적잖은 혼선도 빚어지고 있다.

현지 매체 '다웨이 워치'에 따르면 남부 다웨이에서 경찰의 발포로 3명이 숨지고 약 40명이 부상했다. 양곤에서도 쿠데타 규탄 시위 참가자 한 명이 군경의 총격에 숨졌다고 로이터 통신은 의사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제2의 도시 만달레이에서도 2명이 사망했다고 현지 매체들이 보도했다. 양곤에서 열린 시위에서 한 여성도 경찰의 무차별적인 진압 작전 이후 심장마비로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공식 집계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미얀마 여러 도시에서 더 많은 시민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한 미얀마 시민이 소셜미디어(SNS)에 이날 20명이 숨졌다고 주장했고, 또 다른 네티즌은 21명이 숨졌다고 주장하는 등 사망자 숫자가 조금씩 다르게 파악되고 있다.

군경의 초강경 진압은 이날 시위대가 제2차 총파업을 벌이기로 한 것과 관련된 것으로 보인다고 외신들은 분석했다. 지난 22일 '22222(2021년 2월 22일을 의미) 총파업' 당시에는 미얀마 전역에서 수백만 명이 참여하면서, 전 세계에 쿠데타에 분노하는 민심을 알리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는 설명이다.

태국, 홍콩, 대만의 반(反)독재 세력 간 연대인 '밀크티 동맹'(Milk tea Alliance)도 미얀마의 시위대에 동조해 태국과 홍콩에서 쿠데타에 반대하는 거리 행진을 벌이기로 한 것도 군경의 초강경 진압에 영향을 미쳤다.

외신은 군경이 이날 이른 시간부터 양곤 등 주요 도시의 시위 예상 지역을 차단하면서 시위대가 모이는 것을 사전 차단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5,580,000
    • -5.74%
    • 이더리움
    • 3,148,000
    • +3.89%
    • 비트코인 캐시
    • 1,152,000
    • -3.76%
    • 리플
    • 1,601
    • -7.03%
    • 라이트코인
    • 344,900
    • +2.07%
    • 에이다
    • 1,500
    • -4.28%
    • 이오스
    • 8,080
    • -2.59%
    • 트론
    • 152.5
    • -6.38%
    • 스텔라루멘
    • 600.1
    • -5.82%
    • 비트코인에스브이
    • 362,300
    • -6.5%
    • 체인링크
    • 47,890
    • +0.15%
    • 샌드박스
    • 621.9
    • -8.67%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