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종합] NH투자증권, 옵티머스 가교운용사 최대주주 맡는다

입력 2021-02-28 13:06

"최대판매사로서 책임감 갖고 주도적 추진할 것“

▲NH투자증권 여의도 본사건물
▲NH투자증권 여의도 본사건물
옵티머스 펀드 자산 이관을 맡을 가교운용사(배드뱅크)의 최대주주를 펀드 최대판매사인 NH투자증권이 맡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동안 옵티머스 펀드 가교운용사 출자사 범위와 출자비율을 두고 관계사들의 신경전이 팽팽했지만, 최대 판매사인 NH투자증권이 가장 많은 출자금을 대는 구조로 정리되는 분위기다.

28일 금융당국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금융감독원과 옵티머스 펀드 판매 증권사, 수탁사, 사무관리회사, 회계법인으로 구성된 협의체는 지난 25일 회의를 열어 판매비율대로 출자금을 내는 방식 등을 논의했다.

옵티머스 펀드의 최대 판매 증권사인 NH투자증권도 이러한 방향에 동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관계자는 "다른 판매사들의 동의가 필요해 최종 결론이 났다고 볼 순 없지만, NH투자증권이 가교운용사 최대주주를 맡겠다는 쪽으로 입장을 선회했다"고 설명했다.

옵티머스가 운용한 46개 펀드 5151억 원이 환매 중단됐거나 환매가 어려운 상태인데, 이 중 NH투자증권의 판매액은 4327억 원으로 전체의 84%를 차지한다.

금감원은 애초부터 펀드를 가장 많이 판 NH투자증권이 펀드 이관 및 관리와 관련해서도 가장 책임 있는 역할을 져야 한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하지만 NH투자증권은 판매사 뿐만 아니라 수탁사인 하나은행, 사무관리회사인 예탁결제원 등도 동등한 비율의 출자금을 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하지만 옵티머스 사태와 관련해 이달부터 NH투자증권 등을 대상으로 제재심의위원회가 열리는 등 다방면의 압박에 입장을 선회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금감원은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에게 '3개월 직무정지' 등 중징계를 통보한 상황이다. 개인 제재뿐 아니라 기관 제재 역시 중징계안이 통보됐다.

옵티머스 펀드 자산을 넘겨받을 주체 및 최대주주가 결정될 경우 자산 회수 및 옵티머스자산운용에 대한 등록 취소 등 제재 절차도 본격화할 수 있다.

앞서 라임자산운용 전체 펀드도 라임 펀드 판매사들이 공동으로 설립한 가교운용사인 '웰브릿지자산운용'에 인계된 바 있다.

이같은 상황에 NH투자증권도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옵티머스 펀드 최대 판매사로서 투자자 보호의 책임감을 갖고 금융당국과 협의해 가교운용사 설립을 주도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NH투자증권 관계자는 “옵티머스 투자자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회사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 왔다”면서 “지난 해 11월 말부터 금융감독원과 5개 판매증권사, 수탁은행, 사무관리회사 등의 자율협의체를 구성해 매주 옵티머스 펀드 이관 및 펀드기준가 조정에 대해 논의해 왔다”고 강조했다.

이 회사는 최근에는 금융소비자보호협의회 의장을 담당 임원에서 대표이사로 격상한 바 있다. 이를 통해 금융소비자의 권익을 존중하고 금융소비자 중심 문화가 정착되도록 내부통제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3,280,000
    • -1.66%
    • 이더리움
    • 2,872,000
    • -0.73%
    • 비트코인 캐시
    • 1,206,000
    • -0.82%
    • 리플
    • 1,780
    • +2.12%
    • 라이트코인
    • 341,500
    • -2.43%
    • 에이다
    • 1,599
    • -1.66%
    • 이오스
    • 8,985
    • +2.04%
    • 트론
    • 178.7
    • -2.35%
    • 스텔라루멘
    • 686.3
    • -0.8%
    • 비트코인에스브이
    • 400,100
    • -4.99%
    • 체인링크
    • 50,050
    • +7.31%
    • 샌드박스
    • 698
    • -4.75%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