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부산 대저'에 2·4대책 신규 택지 조성…1만8000가구 공급

입력 2021-02-24 10:17

부산 강서구 대저동 일대 234만㎡ 규모
총 1만8000가구 공급

▲부산 대저지구 2.4공급대책 신규 택지 위치도. (자료제공=국토부)
▲부산 대저지구 2.4공급대책 신규 택지 위치도. (자료제공=국토부)

정부는 2·4공급대책에 따른 첫 신규 공공택지로 부산 대저지구를 선정했다고 24일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이날 ‘공공주도 3080+ 대도시권 주택공급 획기적 확대방안’의 후속조치인 ‘신규 공공택지 추진계획’으로 약 10만호(3곳)의 입지를 우선 확정해 발표했다.

부산 대저지구는 강서구 대저동 일대로 총 243만㎡ 규모다. 예상 공급 규모는 총 1만8000가구다. 이곳은 부산 연구개발특구와 연계한 자족도시로 조성하기 위해 자족 용지를 지하철 등 교통이 편리한 곳에 배치한다. 또 자족용지 인근에 창업지원·청년주택을 공급해 직주근접 생활환경을 구현한다.

또 창업지원허브를 지어 서부산권 융·복합 산업 클러스터를 조성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이 밖에 62만㎡ 규모의 공원과 녹지를 조성해 낙동강과 연계한 녹지축을 구축하게 된다. 지구 중심부 중앙공원과 낙동강 대저생태공원을 연결하는 생태 녹지축을 조성하고, 지구 내 수로를 활용한 공원도 조성한다.

교통 대책도 마련된다. 먼저 지구 내 부산김해경전철 역사를 신설해 부산도심과 김해 방면으로의 대중교통 이용 편의성을 높인다. 명지~에코델타시티를 경유하는 강서선(트램)이 확정되면 지구 내 정거장을 설치해 지구 남측으로의 대중교통 접근성을 개선한다.

이 밖에 국도 14호선 교통량을 분산하기 위해 대저로를 확장하고 식만~사상간 도로와의 원활한 연계를 위해 평강로도 넓힌다.

국토부 관계자는 “부산~김해경전철 역사를 통해 서면까지 30분 이내에 이동할 수 있고, 식만~사상간 도로 등을 이용하면 부산역까지 20분 안에 도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신규 공공택지는 2025년부터 분양을 시작한다. 이에 2022년 상반기까지 지주지정을 완료하고 2023년부터 지구계획을 마련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4,805,000
    • -0.88%
    • 이더리움
    • 1,723,000
    • -0.69%
    • 리플
    • 490.8
    • -1.17%
    • 라이트코인
    • 200,500
    • +2.66%
    • 이오스
    • 4,181
    • +0.53%
    • 비트코인 캐시
    • 594,500
    • +6.92%
    • 스텔라루멘
    • 472.4
    • -0.71%
    • 트론
    • 52.98
    • -0.36%
    • 에이다
    • 1,395
    • -4.8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0,100
    • +2.04%
    • 대시
    • 243,000
    • +1.04%
    • 이더리움 클래식
    • 12,470
    • +1.63%
    • 834.6
    • +14.72%
    • 제트캐시
    • 137,200
    • +0.73%
    • 비체인
    • 49.73
    • +0.73%
    • 웨이브
    • 10,690
    • +0.38%
    • 베이직어텐션토큰
    • 673.4
    • +0.21%
    • 비트코인 골드
    • 29,870
    • +2.43%
    • 퀀텀
    • 5,860
    • +0.26%
    • 오미세고
    • 5,260
    • +1.94%
    • 체인링크
    • 33,110
    • +9.31%
    • 질리카
    • 129
    • -2.2%
    • 어거
    • 32,480
    • -0.6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