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사고 24시] '학폭 의혹' (여자)아이들 수진·김동희·조병규 법적 대응 예고

입력 2021-02-22 11:00

(여자)아이들 수진 측 "학폭 의혹 사실 아냐...법적 조치할 것"

그룹 '(여자)아이들' 멤버 수진이 학교 폭력 의혹에 대해 소속사가 사실이 아니라며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법적 조치를 경고했습니다.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는 21일 수진의 학교폭력 논란에 대해 "먼저 온라인상에서 확산하고 있는 '(여자)아이들' 수진 관련 게시글에 대해 본인 확인 결과, 댓글 작성자는 수진의 중학교 재학시절 동창생의 언니로, 수진과 동창생이 통화로 다투는 것을 옆에서 들은 작성자가 수진과 통화를 이어나가며 서로 다툰 사실은 있다"며 "하지만 작성자가 주장하는 바와 같은 학교 폭력 등의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소속사는 허위 사실 유포에 대해 법적 조치를 예고했습니다. 소속사는 "꿈을 향해 매 순간 최선을 다하며 한발씩 앞을 향해 나아가고 있는 멤버들이 더 이상 상처받지 않도록 부탁드린다"며 "향후 악의적인 목적으로 무분별한 허위사실을 게재한 이들에게는 형사고소 및 회사에서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예정이며, 당사는 향후 엄벌에 처해질 가해자들에 대해서는 어떠한 선처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자기 동생이 수진의 중학교 동창이라고 밝힌 A 씨는 19일 인터넷 게시글에 "(여자)아이들 수진 '학폭' 드디어 터트릴 때"라며 "온 세상 사람들이 알아야 한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습니다. A 씨는 수진이 화장실에서 자신의 동생과 동생 친구들을 불러다 서로 뺨을 때리게 하고 자기 동생은 '왕따'라는 하는 단체 문자를 보내기도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배우 김동희도 학교폭력 의혹…소속사 "허위사실 법적 조치"

최근 스포츠계에 이어 연예계에서도 학교폭력(학폭) 의혹 제기가 잇따르는 가운데 같은 논란에 휩싸인 배우 김동희(22)가 이를 부인했습니다.

김동희 소속사 앤피오엔터테인먼트는 22일 입장을 내고 "온라인상에 유포되는 김동희와 관련된 (학교폭력 의혹 제기) 게시글과 관련, 배우 본인과 학교 관계자에게 사실 확인을 해 본 결과 (김동희는) 학폭과 관련된 일이 없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이 피해자가 아니고 제삼자라고 했던 작성자는 당시 올렸던 글을 삭제했고 더 법적 조치를 하지 않았다. 그런데도 3년이 지난 뒤 다시 똑같은 내용의 허위사실을 게재했다"며 "해당 사안에 대해 법적 조치를 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김동희는 2018년 인기 웹드라마 '에이틴'으로 데뷔했으며 같은 해 JTBC 드라마 'SKY 캐슬'에 출연해 인기를 얻었다. 이후 JTBC '이태원 클라쓰', 넷플릭스 '인간수업' 등에도 출연하며 청춘스타 반열에 올랐습니다.

조병규 '학교폭력' 재차 부인 "수사 의뢰, 책임 물을 것"

배우 조병규 측이 최근 연달아 제기된 학교폭력(학폭) 의혹을 부인하며 법적 대응 한다고 밝혔습니다.

조병규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는 19일 "첫 번째 허위사실 유포자에 대해서는 본인의 반성과 재발 방지를 약속받고 선처했지만, 악의적인 목적으로 허위사실을 게재한 이들을 대상으로 모욕죄와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을 근거로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건은 강남경찰서 사이버수사대에서 맡았습니다.

소속사는 "커뮤니티, 포털사이트, 소셜미디어 등에서 단순한 의견 표출을 넘어 사회적으로 용인되는 수준을 벗어난 악성 댓글, 게시물 등을 작성하거나 유포한 누리꾼은 묵과하지 않고 대응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소속사는 지속적인 자료 수집과 모니터링을 통해 추가 피해가 없도록 선처나 합의 없이 강력하게 법적 조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긴 무명 생활을 거쳐 이제 막 빛을 보려는 시기에 이런 상황을 겪는 조병규도 많이 힘들어하고 있고 옆에서 지켜보는 회사 역시 매우 안타깝다"며 "따뜻한 격려를 부탁드린다"고 했습니다.

앞서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조병규가 뉴질랜드 유학생 시절 학우를 상대로 언어폭력을 행사했다고 주장하는 글이 게시됐습니다. 이에 조병규 측은 즉각 부인하며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가 글 게시자가 사과하자 취소했습니다. 그러나 이후에도 두 차례 학교폭력 의혹을 주장하는 글이 올라왔으며, 이날은 피해를 본 시기와 장소, 폭력 내용을 구체적으로 기술한 글이 게시되기도 했습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962,000
    • +7.23%
    • 이더리움
    • 2,898,000
    • +3.57%
    • 비트코인 캐시
    • 701,500
    • +3.31%
    • 리플
    • 1,017
    • +4.49%
    • 라이트코인
    • 196,800
    • +4.13%
    • 에이다
    • 1,808
    • +5.12%
    • 이오스
    • 5,835
    • +3.46%
    • 트론
    • 82.29
    • +3.33%
    • 스텔라루멘
    • 398.3
    • +2.1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4,600
    • +3.84%
    • 체인링크
    • 27,130
    • +6.1%
    • 샌드박스
    • 316.9
    • +1.5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