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정보위, 휴대전화 통화내역 열람 기한 6개월→1년 확대

입력 2021-02-16 12:00

올해 10월 1일부터 본인의 휴대전화 통화내역 열람 기한이 6개월에서 1년으로 확대된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는 48개 이동통신사와의 협의를 거쳐 휴대전화 통화내역 열람 기한을 확대했다고 16일 밝혔다. 개인정보위는 정보 주체의 개인정보 열람권 보장을 위해 이동통신사에 열람기한을 1년으로 확대하고 이용약관도 개선하도록 지난해 12월 23일 권고한 바 있다.

이동통신사는 ‘통신비밀보호법’에 따라 수사ㆍ안보 등의 목적으로 통화내역 등 통신 사실확인자료를 12개월간 보관하고 있다. 그러나 이용약관에는 요금청구 및 민원 해결 등의 목적으로 최근 6개월분의 통화내역을 보관하고, 열람기한도 보관 중인 6개월분에 한해 제공 가능한 것으로 명시돼 있다.

이동통신사는 개인정보위의 개선 권고를 수용해 시스템 준비, 고객센터 교육 등 준비단계를 거쳤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이용약관 변경을 신고한 후, 올해 10월 1일부터 이용자의 휴대전화 통화내역 열람기한을 1년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번 조치는 ‘개인정보 보호법’상 개인 누구라도 개인정보처리자가 처리하는 자신의 개인정보에 대해 열람을 요구할 수 있고, 정당한 사유 없이 열람 요구를 제한할 수 없다는 규정에 따른 것이다. 보호법에 규정된 정보 주체의 열람 권한을 이용약관으로 제한할 수 없음을 명확히 하고, 이동통신사를 대상으로 정보 주체의 열람권을 보장한 사례라는 의미가 있다.

본인의 휴대전화 통화내역 열람을 원하는 이용자는 해당 이동통신사의 홈페이지 또는 가까운 고객센터에서 신청할 수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2,387,000
    • -4.28%
    • 이더리움
    • 2,658,000
    • -3.66%
    • 비트코인 캐시
    • 670,000
    • -3.74%
    • 리플
    • 944.8
    • -3.78%
    • 라이트코인
    • 186,600
    • -3.81%
    • 에이다
    • 1,681
    • -2.72%
    • 이오스
    • 5,425
    • -3.98%
    • 트론
    • 82.36
    • -3.87%
    • 스텔라루멘
    • 351.1
    • -4.8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6,500
    • -1.89%
    • 체인링크
    • 25,340
    • -6.39%
    • 샌드박스
    • 300.2
    • -4.2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