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삼성전자, 빅딜 예고…“3년 내 의미 있는 M&A”

입력 2021-01-28 13:39 수정 2021-01-28 13:45

반도체 슈퍼사이클 타고 259조 역대 최대 매출 겨냥
“시설 투자도 확대…2018년 수준 반도체 빅사이클은 ‘신중’ 입장”

▲이재용 부회장이 평택 3공장 건설현장을 점검하는 모습 (사진제공=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평택 3공장 건설현장을 점검하는 모습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올해 반도체 슈퍼사이클을 타고 역대 최대 매출 사냥에 나선다. 이와 함께 공격적인 기업 인수·합병(M&A)으로 초격차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매출 236조8100억 원, 영업이익 35조9900억 원을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전년 대비 매출액은 2.8%, 영업이익은 29.6% 증가했다. 4분기 매출은 61조5500억 원, 영업이익은 9조500억 원을 거뒀다.

반도체는 지난해 4분기 매출 18조1800억 원, 영업이익 3조8500억 원을 기록했다. 메모리 사업은 4분기 모바일 시장이 강한 상승세를 보이고, 데이터센터와 PC 시장도 양호해 수요는 견조했다. 다만, 가격 하락 지속, 달러 약세 및 신규 라인 초기비용 영향으로 이익은 약화했다.

4분기 D램은 스마트폰 판매 회복, 데이터센터 투자 확대, PC 수요 강세, 신규 GPU(그래픽처리장치) 출시 등의 영향으로 견조한 수요를 보였다. 낸드는 모바일·소비자용 SSD(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 등에서 수요가 탄탄했으나, 서버는 상반기 데이터센터 구매 확대 영향으로 4분기에는 수요가 다소 약세를 보였다.

DP(디스플레이) 사업에서는 4분기 매출 9조9600억 원, 영업이익 1조7500억 원을 거뒀다. 스마트폰, TV 등 주요 제품 수요 회복으로 분기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4분기 IM(ITㆍ모바일) 부문은 매출 22조3400억 원, 영업이익 2조4200억 원을 기록했다. 모바일 시장은 연말 성수기 영향과 점진적인 시장 회복으로 전 분기 대비 수요가 증가했다. 네트워크 사업은 국내 5G(5세대 이동통신) 증설에 대응하고 북미 등 해외시장에서 4G와 5G 사업을 확대해 전 분기 대비 실적이 개선됐다.

CE(소비자가전) 부문은 4분기 매출 13조6100억 원, 영업이익 8200억 원을 기록했다. TV 시장은 연말 성수기 선진시장 중심의 펜트업(Pent Up) 수요 강세로 전 분기 대비 확대됐다. 생활가전 시장도 신흥시장의 경제활동이 점차 재개되며 수요가 소폭 증가했다.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 모습.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 모습.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올해 본격적인 글로벌 수요 회복에 맞서 최대 실적에 도전한다. 시장조사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올해 연간 매출액 전망치는 258조7700억 원으로 2018년 반도체 초호황 당시의 최대 매출액 243조7700억 원을 넘어설 것으로 기대된다. 영업이익 역시 46조6800억 원으로 2018년(58조8900억 원)에는 못 미치나 지난해보다 10조 원 이상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공격적인 시설투자와 M&A도 단행한다. 삼성전자 경영지원실 최윤호 사장(CFO)은 이날 실적 콘퍼런스콜에서 “그간 M&A와 관련해 많은 준비를 해왔다”라며 “시기를 특정하기는 어렵지만, 지금까지 준비해온 것들을 토대로 의미 있는 규모의 M&A를 하겠다”고 밝혔다.

삼성전자가 공식적으로 M&A를 언급한 것은 2017년 전장 회사인 하만 인수 후 처음이다. 이 부회장의 부재 속에서도 대내외 불확실성에 대비하기 위해 더는 M&A 기회를 늦춰선 안 된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업계는 삼성전자가 110조 원이 넘는 유동성 자산을 바탕으로 시스템 반도체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기업 등 인수에 나설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앞으로 3년간 전략적 시설투자도 확대한다. 삼성전자의 지난해 시설투자는 약 38조5000억 원이며, 사업별로는 반도체 32조9000억 원, 디스플레이 3조9000억 원 수준이었다.

최윤호 사장은 “지난 정책 기간 M&A를 제대로 실행하지 못해 보유현금이 증가한 것은 사실이다. 지속적인 현금 증가는 회사 경영에도 부담이 된다”며 “향후 3년간 전략적 시설투자 확대와 의미 있는 M&A 가능성을 긍정적으로 보고 있으며, 현금 리스크가 감소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반도체 시장을 긍정적으로 내다보면서도 2017~2018년 수준의 빅사이클에 대해선 “다소 신중한 입장”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재확산 등에 따른 수요 변동 가능성 탓이다.

삼성전자는 1z 나노 D램 및 6세대 V낸드 전환 가속화를 추진하는 한편, EUV(극자외선) 적용 확대 등을 통해 원가 경쟁력과 시장 리더십을 제고할 계획이다. 시스템LSI는 5G SoC∙고화소 센서 시장에 차별화된 제품으로 적극 대응하고, 파운드리는 EUV 5나노 양산 확대 및 응용처 다변화를 통해 성장을 가속화할 방침이다.

DP는 중소형 패널의 경우, 기술 차별화 및 가격 경쟁력을 지속 제고하고 대형 패널은 QD 디스플레이 적기 개발 등 기반 구축에 주력할 계획이다.

스마트폰은 플래그십 제품과 중저가 5G 라인업을 강화해 판매를 확대하는 한편, 원가 구조 개선 등 수익성 제고를 추진한다. 네트워크는 신규 수주 확대 등 글로벌 5G 사업을 지속 강화할 계획이다.

CE는 프리미엄 제품을 확대하고 마케팅 효율화와 온라인 판매를 강화하는 한편, 안정적 공급망을 구축해 지속 성장을 추진할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6,522,000
    • +0.68%
    • 이더리움
    • 1,768,000
    • +0.45%
    • 리플
    • 506.4
    • +0.46%
    • 라이트코인
    • 212,800
    • -2.07%
    • 이오스
    • 4,337
    • -3.39%
    • 비트코인 캐시
    • 588,500
    • -3.29%
    • 스텔라루멘
    • 472.5
    • -1.71%
    • 트론
    • 56.95
    • +3.72%
    • 에이다
    • 1,371
    • -2.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2,400
    • -0.93%
    • 대시
    • 252,100
    • -1.18%
    • 이더리움 클래식
    • 12,790
    • -0.7%
    • 849.7
    • -10.84%
    • 제트캐시
    • 141,200
    • -1.26%
    • 비체인
    • 59.48
    • +15.67%
    • 웨이브
    • 11,040
    • -0.09%
    • 베이직어텐션토큰
    • 862.2
    • +7.8%
    • 비트코인 골드
    • 31,380
    • +2.25%
    • 퀀텀
    • 6,095
    • -0.16%
    • 오미세고
    • 5,415
    • -2.08%
    • 체인링크
    • 33,340
    • -1.62%
    • 질리카
    • 137.3
    • +3.54%
    • 어거
    • 33,340
    • -0.7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