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김학의 불법출금 의혹 수사, 공수처 넘겨야"

입력 2021-01-25 16:25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논란이 되고 있는 김학의 전 차관 불법 출국금지 의혹 사건에 대해 "고위공직자수사처(공수처) 이첩해야 옳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25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용민 의원의 관련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김 의원은 "법령을 보면 '수사처 외 다른 수사기관이 검사의 고위공직자범죄를 맡게 되면 이첩해야 한다'고 쓰여 있다"며 "김 전 차관에 대한 수사과정에서 여러 검사들의 이름이 나온다. 이는 선택 사항이 아니라 반드시 이첩해야 하는 사안이 맞느냐"고 물었다.

김 의원은 또 한동훈 검사장이 연루된 채널A 사건과 윤석열 검찰총장 배우자 관련 사건도 공수처로 이첩하는 것이 맞지 않느냐고 물었다. 그러나 박 후보자는 "현재 입장에서 견해를 밝히기 어렵다"며 말을 아꼈다.

다만 윤 총장 배우자 관련 사건에 대해서는 "혐의가 있으면 수사하는 것이 원칙"이라며 "엄중히 처리돼야 할 사안"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882,000
    • +1.62%
    • 이더리움
    • 2,965,000
    • +3.64%
    • 비트코인 캐시
    • 731,000
    • +5.1%
    • 리플
    • 1,010
    • +0.7%
    • 라이트코인
    • 203,100
    • +5.34%
    • 에이다
    • 1,812
    • +3.42%
    • 이오스
    • 5,990
    • +3.99%
    • 트론
    • 82.28
    • +1.34%
    • 스텔라루멘
    • 392
    • +3.2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8,000
    • +0.51%
    • 체인링크
    • 29,570
    • +11.29%
    • 샌드박스
    • 319
    • +1.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