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4·7 후보등록 마친 국민의힘…안철수 단일화 시점은?

입력 2021-01-21 18:57 수정 2021-01-21 19:43

21일 오후 5시 마감…서울시장 14명·부산시장 10명 집계
26일 예비경선 진출자 4명 발표

▲(왼쪽부터) 서울시장 출마 선언한 야권 후보 오세훈 전 시장, 나경원 전 의원, 안철수 대표
▲(왼쪽부터) 서울시장 출마 선언한 야권 후보 오세훈 전 시장, 나경원 전 의원, 안철수 대표

국민의힘은 21일 4·7 재보선 예비경선 후보 등록을 마감했다. 이날 오후 5시에 마감된 예비후보 등록 현황에 따르면 서울시장 출마 의사를 밝힌 당내 인사는 총 14명, 부산시장에 뛰어든 인사는 9명으로 집계됐다.

애초 국민의힘은 입당을 기대했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저는 공당의 대표"라며 선을 긋자, 자체적 경선에 돌입한 후 단일화 절차를 밟게 됐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비상대책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안 대표의 움직임에 대해선 “정치 도의와 상식에 맞지 않는 이야기”라고 지적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국민의당이 자신들에게 유리한 것만 요구하는 것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국민의힘에서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인물들은 나경원·이혜훈·이종구·오신환 전 의원,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김선동 전 사무총장, 조은희 서초구청장, 박춘희 전 송파구청장, 김근식 경남대 교수, 김정기 변호사 등이다. 지난해 11월 서울시장 후보 출마를 선언했던 이혜훈 전 의원은 19일 "경선, 단일화 과정에서 진흙탕 싸움 막기 위해 최선 다하겠다"며 불출마 선언을 했다.

부산시장에 출마한 인물은 박형준 동아대 교수와 박성훈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이언주·이진복·박민식 전 의원 등이다.

국민의힘은 22일부터 25일까지 서류 심사·면접을 진행하고 26일 4명의 예비경선 진출자를 발표하는 일정이다.

특히 서울시장의 경우 오 전 시장과 나 전 의원이 유력 주자로 압축되면서 안 대표와 함께 '야권 예비경선 진출자 3명'에 대한 관심도 높아졌다.

국민의힘은 2월까지 자체적으로 본경선을 마치고 3월 초 즈음 안 대표와 단일화 논의 테이블을 마련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후보 등록 마감일이 3월 19일인 만큼 3월 초까지 양당의 탐색전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7,848,000
    • +2.59%
    • 이더리움
    • 1,990,000
    • +5.02%
    • 리플
    • 533.6
    • +0.76%
    • 라이트코인
    • 216,500
    • +3.54%
    • 이오스
    • 4,410
    • +3.38%
    • 비트코인 캐시
    • 593,000
    • +2.86%
    • 스텔라루멘
    • 472.7
    • +1.63%
    • 트론
    • 58.79
    • +1.31%
    • 에이다
    • 1,311
    • +2.7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1,300
    • +1.44%
    • 대시
    • 248,100
    • +3.68%
    • 이더리움 클래식
    • 13,300
    • +0.76%
    • 799.3
    • -2.88%
    • 제트캐시
    • 148,700
    • +4.06%
    • 비체인
    • 66.76
    • -1.04%
    • 웨이브
    • 11,430
    • +0.09%
    • 베이직어텐션토큰
    • 782
    • +2.65%
    • 비트코인 골드
    • 32,700
    • +1.55%
    • 퀀텀
    • 7,145
    • -1.92%
    • 오미세고
    • 5,845
    • +2.27%
    • 체인링크
    • 33,330
    • +2.3%
    • 질리카
    • 135.2
    • +2.35%
    • 어거
    • 34,860
    • +1.2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