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중기부, 제조 중소기업 기술개발 지원 강화

입력 2021-01-21 16:30

(사진제공=중소벤처기업부)
(사진제공=중소벤처기업부)

코로나19 이후 기업 경영환경 변화에 대응해 전통 제조 중소기업의 기술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정부가 기술개발(R&D) 지원을 강화한다.

21일 중소벤처기업부는 세종청사에서 열린 제15회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에서 ’중소기업 기술개발(R&D) 성과제고 방안’을 발표했다. 문재인 정부에서 발표한 3차례 중소기업 R&D 전략의 후속 대책으로, 관련 정책을 점검하고 보완하기 위해 마련했다.

소부장ㆍ첨단기술 분야를 중심으로 R&D 지원규모가 증가하면서 지난해 중소기업 전용 R&D 규모가 2조 원을 넘었다. 특히 수혜기업은 매출(35.6%)과 수출(405.7%), 영업이익(31.8%)이 증가하는 성과를 보이면서 효과적 정책수단으로 자리매김했다.

정부는 이번 대책을 통해 중소기업 R&D 지원정책을 검토하고, 전통 제조기업 지원 필요성 증가와 산학연 협력 생태계 약화 등 현장의 목소리를 충분할 계획이다. 또 코로나19 이후 디지털 경제로의 전환, ’2050 탄소중립 선언‘ 등 기업의 경영환경 변화로 인한 정책적 보완사항도 담았다.

추진 전략은 △전통 제조 중소기업의 기술 경쟁력 강화 △R&D 협력 생태계 강화 △R&D 제도 인프라 혁신을 통한 중소기업 성과제고 등 3가지이다.

구체적으로 기존 첨단기술과 함께 중위기술에 대한 기술 로드맵을 수립하고 로드맵과 연계한 전략투자를 35% 확대하는 등 전통 제조 중소기업의 R&D 투자를 강화한다. 또 중위기술을 지원하는 R&D를 신설(59억 원)하고 소부장 분야 기술자립화 성장사다리도 강화(1953억 원)한다.

기술역량이 부족한 중소기업에는 출연연의 기술지원을 강화할 수 있도록 출연연과 중소기업 협력형 R&D(지난해 기준 397억 원)과 인력지원을 확대한다. 대학ㆍ연구기관이 중소기업의 애로를 맞춤형으로 지원하는 ‘산학연 플랫폼 협력기술개발(R&D)’ 신설을 추진하고 고경력 연구인력의 중소기업 채용지원(103억 원)도 강화한다.

또 탄소중립ㆍ친환경 등 사회 문제를 해결하는 R&D를 신설(27억 원)하고, 친환경ㆍ에너지 분야 중소기업 123개사를 발굴해 집중 지원할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200,000
    • -1.04%
    • 이더리움
    • 2,783,000
    • -2.08%
    • 비트코인 캐시
    • 908,000
    • +5.34%
    • 리플
    • 1,896
    • +38.6%
    • 라이트코인
    • 329,400
    • +8.78%
    • 에이다
    • 1,585
    • -1.25%
    • 이오스
    • 8,875
    • +6.67%
    • 트론
    • 156.6
    • +3.37%
    • 스텔라루멘
    • 835.9
    • +30.28%
    • 비트코인에스브이
    • 366,600
    • +4.53%
    • 체인링크
    • 42,210
    • -0.66%
    • 샌드박스
    • 822.4
    • -4.94%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