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국민은행, 만47세까지 희망퇴직 확대…'2~3년치 임금+3400만원'

입력 2021-01-20 12:38

성과급은 기본금의 200%에 현금 150만원,

KB국민은행이 올해 1973년생(만47세)까지 희망퇴직을 받는다. 1967년생까지였던 지난해보다 대상자를 대폭 늘렸다. 보로금(성과급)은 기본금의 200%에 현금 150만 원을 주기로 했다.

20일 국민은행에 따르면 국민은행 노사는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임단협을 최종 타결했다. 가장 관심을 모았던 희망퇴직은 1965년생~1973년생까지 받기로 했다. 지난해 1964년~1967년생에서 대상이 대폭 확대했다. 희망퇴직자에게는 특별퇴직금 23~35개월치(전년과 동일)를 지급하고, 학기당 350만 원씩 최대 8학기 분의 학자금도 지원키로 했다. 여기에 재취업지원금 규모를 지난해 2800만원에서 3400만원으로 올려 추가 지급한다.

본인 및 배우자 건강검진 지원과 퇴직 1년 이후 계약직 재고용(계약직) 기회를 부여한다는 조건은 전년과 같았다. 국민은행은 오는 22일까지 희망퇴직 신청을 받을 계획이다.

핵심 쟁점이었던 성과급은 200%(기본급 기준)에 격려금 150만 원으로 책정됐다. 당초 노조는 특별보로금 300% 이상을 주장해 왔으나 이보다 소폭 내린 선에서 협상이 타결됐다. 임금 인상률은 1.8%로 정해졌다. 단 소급분 중 0.9%는 근로복지 진흥기금 등 사회적 연대 기부에 동참하도록 했다.

창구전담직원 전환직원 근무경력 인정과 관련해서는 인사제도 태스크포스팀(TFT)을 즉시 정상화하기로했다.

이외에 직원 1:1 맞춤 건강관리 프로그램 'KB가족 건강 지킴이 서비스 제도'를 신설하고 육아휴직분할 사용 횟수를 확대하며 반반차 휴가를 신설하는 등 제도를 개선하기로 했다.

앞서 국민은행 노사는 지난해 말 임단협 체결을 위한 교섭을 진행했지만 합의안을 도출하지 못했다. 국민은행 노조는 지난 4일 중노위에 노동쟁의 조정을 신청했다. 중노위는 두 차례에 걸친 조정회의 끝에 조정안을 제시했고 19일 노사 간 합의가 이뤄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3,547,000
    • -1.71%
    • 이더리움
    • 1,682,000
    • -1.52%
    • 리플
    • 504.7
    • -0.73%
    • 라이트코인
    • 197,400
    • -3.85%
    • 이오스
    • 4,248
    • -0.42%
    • 비트코인 캐시
    • 559,000
    • -1.76%
    • 스텔라루멘
    • 508.4
    • +7.58%
    • 트론
    • 53.78
    • +1.19%
    • 에이다
    • 1,510
    • +5.7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2,800
    • +0.66%
    • 대시
    • 240,600
    • -1.43%
    • 이더리움 클래식
    • 12,720
    • -1.55%
    • 652.9
    • +11.2%
    • 제트캐시
    • 138,000
    • -2.47%
    • 비체인
    • 47.02
    • -1.05%
    • 웨이브
    • 11,040
    • -0.63%
    • 베이직어텐션토큰
    • 598.3
    • -4.32%
    • 비트코인 골드
    • 29,790
    • -2.33%
    • 퀀텀
    • 6,060
    • -6.05%
    • 오미세고
    • 5,185
    • -2.17%
    • 체인링크
    • 30,440
    • +2.6%
    • 질리카
    • 132.7
    • +3.11%
    • 어거
    • 31,110
    • -4.4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