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잃어버린 10년 되찾는다"…오세훈, 내일 서울시장 공식 출사표

입력 2021-01-16 16:48

17일 오전 서울서 공식 출마 선언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 힘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공식 출마를 선언한다. 이에 따라 오 전 시장은 2011년 무상급식 파동으로 시장직을 중도사퇴한 지 10년 만에 재탈환에 나서게 된다.

16일 오 전 시장 측 관계자에 따르면 오 전 시장은 17일 오전 중에 서울 모처 야외에서 공식 출마를 선언할 예정이다. 구체적인 시간과 장소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지만, 상징적인 장소를 물색해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서 그는 서울시장직 재도전하기로 마음먹은 계기와 자신이 다른 후보와는 달리 어떠한 강점이 있는지를 설명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자신이 서울시장 경험이 있다는 점을 내세워 빠른 시일 안에 시정을 파악하고 이끌어 갈 수 있다는 점을 내세울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과거 2011년 초등‧중등학교 무상급식 도입 찬반 주민투표 실패로 스스로 시장직을 물러난 데 대한 반성의 메시지도 전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오 전 시장은 지난 7일 기자회견에서 야권후보 단일화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국민의 힘 경선 후보 등록 전날인 17일까지 안철수 국민의 당 대표가 국민의 힘에 입당이나 합당을 하지 않으면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하지만 이후 현재까지 안 대표 측에서 특별한 움직임을 보이지 않자 입당 및 합당을 거절한 것으로 판단, 출마를 공식화하게 됐다.

오 전 시장의 서울시장 재출마는 절대 쉽지 않은 결정이다. 그동안 대권 도전에 대한 의지를 드러내 왔던 그로서는 서울시장 경선 탈락이 정치적으로 치명적인 상처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동안 보수 진영으로부터 무상급식 파동으로 시장직을 내줘 ‘박원순 시정 잃어버린 10년’을 탄생시킨 데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는 요구가 있던 데다가, 선거 승리를 통해 문재인 정권을 견제해야 한다는 인식이 결정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6,241,000
    • -2.7%
    • 이더리움
    • 1,773,000
    • -2.21%
    • 리플
    • 514.4
    • +1.44%
    • 라이트코인
    • 211,500
    • -3.64%
    • 이오스
    • 4,329
    • -2.24%
    • 비트코인 캐시
    • 589,500
    • -4.07%
    • 스텔라루멘
    • 474.5
    • -2.97%
    • 트론
    • 57.49
    • +4.53%
    • 에이다
    • 1,371
    • -3.3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1,700
    • -2.62%
    • 대시
    • 250,000
    • -5.12%
    • 이더리움 클래식
    • 12,920
    • -1.15%
    • 839.7
    • -5.25%
    • 제트캐시
    • 142,200
    • -2.94%
    • 비체인
    • 58.61
    • +10.7%
    • 웨이브
    • 11,100
    • +0.54%
    • 베이직어텐션토큰
    • 843
    • +11.33%
    • 비트코인 골드
    • 31,590
    • +0.86%
    • 퀀텀
    • 6,250
    • +1.46%
    • 오미세고
    • 5,450
    • -1.71%
    • 체인링크
    • 33,170
    • -4.71%
    • 질리카
    • 139.5
    • +3.26%
    • 어거
    • 33,700
    • -0.3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