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효연 공식입장, 김상교 저격에 SNS 글 게재…“가만히 있으니 가마니로 보이나”

입력 2021-01-14 19:41

▲효연 공식입장 (출처=효연SNS)
▲효연 공식입장 (출처=효연SNS)

소녀시대 효연이 버닝썬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14일 효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가만히 있으니 가마니로 보이나 본데 난 열심히 내 일했다”라며 논란에 선을 그었다.

앞서 ‘버닝썬’ 사건의 최초 제보자 김상교 씨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효연을 지목하며 “그날 마약에 취해 침 질질 흘리던 여배우가 누구였기에 역삼지구대 경찰이 클럽 내부로 들어가지 못했는지, 그날의 VVIP 당신은 다 봤을 거 아니냐”라고 밝혀 논란이 됐다.

당시 효연은 ‘버닝썬’에서 DJ 공연을 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김상교 씨는 이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에 효연이 소속사 SM 측은 “효연은 섭외를 받고 공연을 했을 뿐, 전혀 무관하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논란이 계속되자 효연은 직접 자신의 SNS에 “난 내 일을 했고 축하해 주러 온 친구, 스탭들과 술 한잔 기분 좋게 하고 집에 들어왔다”라며 “클럽에서 서로 꼬시려고 침 질질 흘리는 남자들과 여자들은 본 적이 없는 것 같다”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침 질질 흘리는 여배우 남배우는 본 적도 들은 적도 없다. 그리고 방구석 여포들 오늘까지만 참을 거다”라며 “이번엔 아주 심하게 혼낼 거다. 이 글은 내일 지울 거지만 쫄아서 지운 거 아니다. 말 안 하면 호구 되지 않냐”라고 강한 모습을 보였다.

한편 김상교 씨는 지난 2018년 11월 ‘버닝썬’에서 일어난 폭행 사건의 피해자로 클럽과 경찰의 유착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이를 계기로 ‘버닝썬’을 둘러싼 마약 유통, 성매매 알선 등이 수면 위로 드러났고 이 과정에서 승리, 정준영, 최종훈 등 연예인들의 범죄가 알려지기도 했다. 현재 승리는 연예계 은퇴 후 군복무 중이며 정준영과 최종훈은 현재 실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5,414,000
    • +0.2%
    • 이더리움
    • 1,450,000
    • +6.46%
    • 리플
    • 300.9
    • +0.17%
    • 라이트코인
    • 152,200
    • -0.91%
    • 이오스
    • 2,981
    • +0.03%
    • 비트코인 캐시
    • 479,600
    • +1.27%
    • 스텔라루멘
    • 300.9
    • +1.83%
    • 트론
    • 33.05
    • +3.41%
    • 에이다
    • 393.3
    • +3.4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1,000
    • -1.04%
    • 대시
    • 118,400
    • +1.98%
    • 이더리움 클래식
    • 8,265
    • +1.22%
    • 239.3
    • +0.93%
    • 제트캐시
    • 96,500
    • +1.47%
    • 비체인
    • 33.81
    • +1.65%
    • 웨이브
    • 7,780
    • +8.58%
    • 베이직어텐션토큰
    • 349.1
    • -6.61%
    • 비트코인 골드
    • 12,030
    • +1.86%
    • 퀀텀
    • 3,904
    • -0.03%
    • 오미세고
    • 3,936
    • +1.29%
    • 체인링크
    • 26,360
    • -1.49%
    • 질리카
    • 76.66
    • +4.05%
    • 어거
    • 21,790
    • +4.1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