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중국 전기차 ‘3인방’ 니오·리오토·샤오펑 고공행진…주가 조정국면 오고 있어”

입력 2021-01-14 15:54

"니오 주가, 62.15달러...1년 전에 비해 1500% 폭등"

▲중국 전기차 업체 니오 주가 추이. 출처 구글파이낸스
▲중국 전기차 업체 니오 주가 추이. 출처 구글파이낸스
중국 전기차 ‘3인방’이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를 바짝 추격 중이다. 성장 잠재력이 큰 반면 최근 급등한 주가는 조정을 받을 수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13일(현지시간) CNBC방송에 따르면 니오, 리오토, 샤오펑 등 중국의 토종 전기차 3인방 주가가 최근 고공행진 중이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니오 주가는 62.15달러에 장을 마쳤다. 1년 전에 비해 무려 1500% 이상 뛴 수치다. 지난 3개월 동안에도 187% 상승했다. 같은 기간 샤오펑 주가도 163% 뛰었고 나스닥에 상장된 리오토는 83% 올랐다.

실적도 나쁘지 않다. 토종 전기차 업체들의 차량 인도가 지난해 큰 폭으로 증가했다. 니오는 차량 인도 대수가 4만3728대로 전년 동기 대비 두 배를 넘어섰다. 리오토는 지난해 3만2624대의 차량을 고객에 인도했는데 이는 첫 차량 인도를 시작한 지 12개월 만에 이룬 성적이다. 리오토의 첫 모델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리원’의 작년 12월 인도 대수는 6126대로 월간 기준 최고치를 찍었다. 샤오펑도 지난해 차량 인도 대수가 전년 동기 대비 두 배 증가한 2만7041대로 나타났다. 12월에만 5700대를 인도해 두 달 연속 증가세를 나타냈다.

중국 경제 회복과 맞물려 자동차 수요가 살아난 영향이다. 또한 전기차 분야 강자를 노리는 중국 정부가 보조금 지원, 느슨한 규제, 충전소 건설 등 측면 지원에 적극적으로 나선 결과이기도 하다. 특히 중국 전체 자동차 시장은 3년 연속 마이너스 성장했지만, 전기차 판매량은 꾸준히 늘고 있다.

그러나 마이클 던 조조고 최고경영자(CEO)는 이들 3인방에 대해 “주가 움직임이 버블과 닮았다”면서 “중국판 테슬라가 될 잠재력이 있기는 하지만 주가가 조정을 받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지난 3개월 동안 주가 상승 폭이 매우 흥미롭다”면서 “신생 기업들이다. 조정 국면이 오고 있다”고 내다봤다.

리오토와 샤오펑은 지난해 7월과 8월 각각 상장했고 니오는 2018년 상장했다.

던 CEO는 “3인방은 중국에서 일단 성공을 거둬야 한다. 미국에서는 정치적인 이유로 환영받지 못할 수 있고 유럽 시장을 뚫기는 어려울 것”이라면서 “어차피 중국이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이라는 점에서 잠재성이 크기도 하고 적기도 한 셈”이라고 평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8,591,000
    • -2.64%
    • 이더리움
    • 1,489,000
    • -2.1%
    • 리플
    • 323.7
    • +0.15%
    • 라이트코인
    • 162,400
    • -3.16%
    • 이오스
    • 3,038
    • -0.88%
    • 비트코인 캐시
    • 541,000
    • -3.31%
    • 스텔라루멘
    • 320.4
    • -2.17%
    • 트론
    • 33.38
    • -0.83%
    • 에이다
    • 410.3
    • +1.8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5,600
    • -4.09%
    • 대시
    • 131,900
    • -3.58%
    • 이더리움 클래식
    • 8,660
    • -0.92%
    • 256.2
    • -4.58%
    • 제트캐시
    • 107,800
    • -2.62%
    • 비체인
    • 36.87
    • +13.2%
    • 웨이브
    • 7,785
    • -0.57%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2.3
    • -1.75%
    • 비트코인 골드
    • 13,380
    • -3.18%
    • 퀀텀
    • 3,475
    • -0.03%
    • 오미세고
    • 4,100
    • -4.67%
    • 체인링크
    • 23,740
    • +3.71%
    • 질리카
    • 81.16
    • +0.45%
    • 어거
    • 23,400
    • -1.0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