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1] GM, 배달용 전기 밴 'EV600'ㆍ라스트마일 모빌리티 공개

입력 2021-01-13 01:07

전담 사업부 '브라이트 드롭' 신설…올해 말까지 전기 밴 500대 생산해 페덱스에 납품 예정

▲메리 바라(Mary Barra) GM 회장이 12일(현지시간) CES 2021에서 발표하고 있다.  (출처=GM CES EXHIBIT)
▲메리 바라(Mary Barra) GM 회장이 12일(현지시간) CES 2021에서 발표하고 있다. (출처=GM CES EXHIBIT)

제너럴모터스(GM)가 전기차 기반의 물류 생태계를 제공할 새로운 사업부 ‘BrightDrop(브라이트 드롭)’을 설립하고 배달용 전기 밴과 라스트마일 모빌리티를 공개했다.

메리 바라(Mary Barra) GM 회장은 12일(현지시간) 세계 최대 ITㆍ가전 전시회 ‘CES 2021’에서 사업부 신설을 알리며 “브라이트 드롭은 보다 현명하게 상품과 서비스를 전달할 방법을 제공한다. GM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물류 고객이 상품을 더 안정적인 방법으로 이동시킬 수 있는 ‘원스톱 솔루션’을 구축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브라이트 드롭은 배달용 전기 밴(van)과 최종 목적지로 물품을 운반할 전동식 운반대를 생산해 제공할 예정이다. 전기차뿐 아니라 고객에게 물건을 전달하는 최종 구간을 뜻하는 ‘라스트마일(Last Mile)’ 모빌리티 까지도 생산한다는 설명이다. 또한, 충전소와 위치 정보, 원격 제어 기능 등의 서비스까지도 제공할 계획이다.

▲GM이 CES 2021에서 공개한 전기 밴 ‘EV600’  (사진제공=GM)
▲GM이 CES 2021에서 공개한 전기 밴 ‘EV600’ (사진제공=GM)

브라이트 드롭이 제작할 전기 밴은 ‘EV600’으로, 물류 기업 페덱스(FedEx)가 요구하는 사안을 반영해 제작됐다. EV600은 GM의 차세대 전기차에 적용될 ‘얼티엄 플랫폼’을 바탕으로 생산되며, 배터리 완충 시 최대 250마일(약 402㎞)을 주행할 수 있다.

EV600은 올해 말부터 페덱스에 500대가 공급되고, 내년부터는 다른 물류 기업에도 판매할 예정이다.

브라이트 드롭이 제작할 라스트마일 모빌리티의 이름은 ‘EP1’으로, EV600과 함께 올해 말부터 판매될 예정이다. GM에 따르면 EP1은 최대 속도 3mph(약 4㎞/h)로 이동할 수 있고, 200파운드(약 90㎏) 무게의 화물을 운반할 수 있다. 페덱스와의 조사에 따르면 EP1을 사용 시 작업 효율이 높아져 노동자가 하루에 25% 더 많은 화물을 운송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GM 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상품을 배달하는 일이 많아짐에 따라 물류 장비 수요가 높아진 상황을 고려해 브라이트 드롭을 설립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다만, 직접 물류 사업을 수행하진 않을 것이라 밝혔다.

GM은 브라이트 드롭의 설립으로 전기 상용차를 개발하고 있는 리비안, 카누 등의 스타트업뿐 아니라 포드와도 경쟁을 벌일 전망이다.

▲GM이 CES 2021에서 공개한 'EP1’  (사진제공=GM)
▲GM이 CES 2021에서 공개한 'EP1’ (사진제공=GM)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0,934,000
    • +0.46%
    • 이더리움
    • 4,776,000
    • +12.3%
    • 비트코인 캐시
    • 1,652,000
    • -1.96%
    • 리플
    • 1,872
    • -2.09%
    • 라이트코인
    • 433,700
    • +5.04%
    • 에이다
    • 2,108
    • +8.44%
    • 이오스
    • 12,170
    • -2.64%
    • 트론
    • 173
    • -2.75%
    • 스텔라루멘
    • 731.7
    • -2.57%
    • 비트코인에스브이
    • 434,300
    • -6.8%
    • 체인링크
    • 59,150
    • +3.05%
    • 샌드박스
    • 645.6
    • -3.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