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현대차 아반떼, '2021 북미 올해의 차'…현대ㆍ기아차 3년 연속 수상

입력 2021-01-12 10:16

아반떼, 2012년 이후 두 번째…현대차, 다섯 번째 올해의 차 수상

▲현대차 아반떼가 ‘2021 북미 올해의 차’ 승용차 부문에 최종 선정됐다.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 아반떼가 ‘2021 북미 올해의 차’ 승용차 부문에 최종 선정됐다.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 아반떼가 세계 자동차 시장의 최대 격전지로 꼽히는 북미 시장에서 최고의 자리에 올라섰다.

현대차는 11일(현지시각) 열린 ‘2021 북미 올해의 차(NACTOY)’ 온라인 시상식에서 아반떼(현지명 엘란트라)가 ‘북미 올해의 차’ 승용차 부문에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2021 북미 올해의 차’ 승용차 부문에는 현대 아반떼, 제네시스 G80, 닛산 센트라가 최종 후보로 올랐고 치열한 접전 끝에 아반떼가 최종 선정됐다.

주최 측은 아반떼를 “세단 라인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차량”이라며 “파라메트릭 다이나믹스 테마를 적용한 혁신적인 디자인, 디지털 키와 같은 첨단 편의사양, 연비 등을 높이 평가했다”라고 언급했다.

현대차 아반떼가 올해의 차를 수상한 건 2012년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북미 올해의 차 시상식이 제정된 1994년 이후로 한 번 이상 받은 차량은 쉐보레 콜벳과 혼다 시빅 두 대뿐이었다.

이번 수상으로 현대차는 △2009년 현대 제네시스 △2012년 아반떼 △2019년 제네시스 G70(승용 부문)ㆍ현대 코나(유틸리티 부문)에 이어 다섯 번째로 올해의 차를 수상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올해는 지난해에 이어 한국 자동차가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를 가장 많이 배출한 해이기도 하다. 승용 부문 아반떼와 G80을 포함해 SUV 부문에 GV80이 최종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총 6대의 승용 및 SUV 부문 최종 후보 중 절반을 한국 자동차가 차지한 것이다.

'북미 올해의 차'는 자동차 업계의 오스카상으로 불릴 만큼 세계 최고 권위를 인정받고 있다. 이러한 권위는 북미 올해의 차 선정의 공정성과 신뢰도에서 비롯된다는 평가다.

북미 올해의 차 선정 조직위원회는 27년째 매년 그해 출시된 최고의 차를 선정하고 있다. 승용 부문과 트럭 부문 2개 분야의 최고의 차를 선정하다가 2017년부터는 SUV 차량이 자동차 업계 트렌드로 자리 잡으면서 유틸리티 부문을 추가했다.

올해의 차를 선정하는 심사위원은 미국과 캐나다의 자동차 분야 전문지, 텔레비전, 라디오, 신문 등에 종사하는 50명의 전문가로 구성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아반떼는 역동적인 디자인, 진보된 기술, 연비와 성능까지 고객 요구에 맞음으로써 2020년 한 해 동안 미국 시장에서 10만 대 이상 판매되며 지속해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라며 “준중형 모델 최강자임을 확인시켜준 아반떼가 이번 수상을 계기로 미국 승용차 판매를 견인함은 물론 세계 시장에서도 더 큰 활약을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6,225,000
    • +4.29%
    • 이더리움
    • 1,383,000
    • +5.57%
    • 리플
    • 307.9
    • +2.46%
    • 라이트코인
    • 156,700
    • +4.47%
    • 이오스
    • 2,929
    • +2.09%
    • 비트코인 캐시
    • 482,100
    • +2.51%
    • 스텔라루멘
    • 304.8
    • +5.21%
    • 트론
    • 31.81
    • +3.65%
    • 에이다
    • 390
    • +8.5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4,600
    • -1.92%
    • 대시
    • 118,500
    • +8.02%
    • 이더리움 클래식
    • 8,310
    • +4.53%
    • 243.2
    • +3.45%
    • 제트캐시
    • 97,150
    • +3.96%
    • 비체인
    • 34.53
    • +6.87%
    • 웨이브
    • 7,210
    • +7.05%
    • 베이직어텐션토큰
    • 387
    • +12.24%
    • 비트코인 골드
    • 11,910
    • +4.47%
    • 퀀텀
    • 3,272
    • +6.82%
    • 오미세고
    • 3,820
    • +5.55%
    • 체인링크
    • 25,110
    • +15.08%
    • 질리카
    • 75.3
    • +4.71%
    • 어거
    • 21,180
    • +6.5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