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문체부, 옛 전남도청 5·18 탄흔 2차 조사 착수

입력 2021-01-08 11:09

8일 동안 인근 지역 전면 통제

▲옛전남도청 인근 및 국립아시아문화전당 통제구역 안내도. (사진제공=문화체육관광부)
▲옛전남도청 인근 및 국립아시아문화전당 통제구역 안내도. (사진제공=문화체육관광부)
5·18민주화운동 '최후 항쟁지'인 옛 전남도청에서 5·18 당시 총탄 흔적을 찾기 위한 2차 탄흔 조사가 진행된다.

문화체육관광부 옛전남도청복원추진단은 11일부터 18일까지 광주 동구 옛 전남도청 복원 작업 일환으로 탄흔 조사를 위해 조사구역 70m 이내의 일반인 접근을 전면 통제한다고 8일 밝혔다.

문체부는 지난해 10월 옛 전남도청 본관과 별관, 회의실, 주변 수목 등을 대상으로 탄흔을 정밀하게 살펴보기 위해 열화상 촬영과 철근 계측 및 탐지, 감마선 촬영 등을 진행했다.

이번에는 경찰국, 경찰국 민원실과 1차 조사 대상이었던 도청 본관과 도청 회의실(구 민원봉사실) 중 일부를 추가해 2차 감마선 조사를 진행한다. 혹시라도 발생할 수 있는 방사능 노출에 대비하기 위해 조사 구역을 통제하고 안전성을 확보할 계획이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도 방사능 노출 등 안전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2차 탄흔조사 기간 동안 휴관한다.

주요 통제 구간은 문화전당역에서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내 아시아문화광장으로 진입하는 출입구와 전당 A‧B 주차장, 지상에서 전당으로 진입하는 출입구다.

옛 전남도청 일대와 민주광장 주변, 지하상가 출입로는 조사 일자에 따라 차례로 이용을 제한할 예정이다. 조사구역 내 안전거리를 유지하기 위해 가림막을 설치하는데, 일반인들은 가림막 안으로 들어갈 수 없다.

문체부 관계자는 "이번 2차 조사는 1차 때보다 방사선이 강한 만큼 안전을 위해 이용자들의 협조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4,457,000
    • +1.82%
    • 이더리움
    • 1,710,000
    • +1.18%
    • 리플
    • 528
    • +6.35%
    • 라이트코인
    • 202,600
    • +3.1%
    • 이오스
    • 4,365
    • +5.03%
    • 비트코인 캐시
    • 571,000
    • +3.35%
    • 스텔라루멘
    • 530.8
    • +22.82%
    • 트론
    • 55.23
    • +6.56%
    • 에이다
    • 1,633
    • +29.3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3,200
    • +3.19%
    • 대시
    • 249,600
    • +2.3%
    • 이더리움 클래식
    • 13,160
    • +8.05%
    • 618.1
    • +4.16%
    • 제트캐시
    • 142,700
    • +3.63%
    • 비체인
    • 47.93
    • +5.97%
    • 웨이브
    • 11,280
    • +3.49%
    • 베이직어텐션토큰
    • 622.8
    • +16.06%
    • 비트코인 골드
    • 30,580
    • +7.3%
    • 퀀텀
    • 6,225
    • +7.33%
    • 오미세고
    • 5,350
    • +5.42%
    • 체인링크
    • 29,810
    • +3.08%
    • 질리카
    • 135.8
    • +7.78%
    • 어거
    • 31,930
    • +11.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