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아무리 규제해도…강남권 아파트 신고가 속출

입력 2021-01-08 10:11

▲서울 송파구 잠실 일대에 아파트 단지들이 밀집해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이투데이DB)
▲서울 송파구 잠실 일대에 아파트 단지들이 밀집해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이투데이DB)

정부의 부동산 규제가 집중된 서울 강남권에서 최고가를 경신하는 아파트 단지가 잇따르고 있다. 시중 유동자금이 풍부한 상황에서 주식 투자와 함께 이른바 ‘똘똘한 한 채’에 집중하려는 수요가 강남권 집값을 끌어올리는 상황이다.

8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에 따르면 강남구 도곡동 ‘타워팰리스3차’ 전용면적 163.7㎡형은 지난달 21일 33억 원에 팔리며 신고가를 다시 썼다. 전달 동일 평형 최고가인 32억7000만 원에서 3000만 원 더 오른 가격이다.

강남구 역삼동 ‘역삼푸르지오’ 전용 84.91㎡형은 지난달 23일 24억4000만 원에 매매 거래됐다. 전달 기록한 24억 원의 신고가를 한 달 만에 4000만 원 더 높였다.

재건축을 추진하는 압구정동에서도 사업 진척에 따라 최고가 경신이 이어지고 있다.

압구정동 ‘현대6차’ 전용 144.2㎡형은 지난달 31일 39억7000만 원에 신고가를 경신했다.

압구정동 ‘현대5차’ 전용 82.23㎡형은 지난달 28일 29억7000만 원, ‘현대7차’ 전용 157.36㎡형은 지난달 23일 43억 원에 각각 팔리며 최고가를 다시 썼다.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인 송파구 잠실동에서도 규제가 무색한 신고가 행진이 지속 중이다.

송파구 잠실동 ‘잠실엘스’ 전용 84.8㎡형은 지난달 24일 23억5000만 원으로 최고가를 경신했다. 잠실동 ‘트리지움’ 전용 114.7㎡는 지난달 29일 26억 원에 신고가로 팔렸다.

한국부동산원 관계자는 “저금리 기조 속 풍부한 유동성과 입주 물량 감소 등으로 매수심리가 높아지고 있다”며 “재건축 등 정비사업 진척 기대감이 있거나 상대적으로 저평가된 강남권 주요 단지 위주로 집값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6,182,000
    • +5.77%
    • 이더리움
    • 1,375,000
    • +7.42%
    • 리플
    • 307.8
    • +4.27%
    • 라이트코인
    • 152,700
    • +2.35%
    • 이오스
    • 2,923
    • +3.69%
    • 비트코인 캐시
    • 480,100
    • +4.01%
    • 스텔라루멘
    • 305
    • +7.13%
    • 트론
    • 32.05
    • +6.13%
    • 에이다
    • 388.8
    • +10.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2,700
    • -1.58%
    • 대시
    • 118,100
    • +9.76%
    • 이더리움 클래식
    • 8,275
    • +5.48%
    • 241
    • +4.51%
    • 제트캐시
    • 96,850
    • +4.99%
    • 비체인
    • 34.39
    • +9.66%
    • 웨이브
    • 7,140
    • +8.84%
    • 베이직어텐션토큰
    • 381
    • +14.93%
    • 비트코인 골드
    • 11,750
    • +4.72%
    • 퀀텀
    • 3,247
    • +7.98%
    • 오미세고
    • 3,760
    • +5.86%
    • 체인링크
    • 25,220
    • +19.13%
    • 질리카
    • 75.04
    • +5.93%
    • 어거
    • 21,130
    • +8.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