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경찰, 홍콩보안법 위반 혐의로 민주파 인사 50여 명 무더기 체포

입력 2021-01-06 14:07

보안법 성립 이후 최대 규모
야당 인사·우산혁명 주역 등 활동가들 대거 포함

▲홍콩 민주주의 활동가인 레스터 슘(가운데)이 6일 경찰에 의해 체포되고 있다. 홍콩 경찰은 이날 50여 명 민주파 인사를 홍콩보안법에 규정한 국가 전복을 꾀한 혐의로 일제히 체포했다. 홍콩/로이터연합뉴스
▲홍콩 민주주의 활동가인 레스터 슘(가운데)이 6일 경찰에 의해 체포되고 있다. 홍콩 경찰은 이날 50여 명 민주파 인사를 홍콩보안법에 규정한 국가 전복을 꾀한 혐의로 일제히 체포했다. 홍콩/로이터연합뉴스
홍콩 정부가 새해 벽두부터 민주주의 진영 탄압에 나섰다.

홍콩 경찰이 6일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위반 혐의로 민주파 인사 50여 명을 무더기로 체포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경찰은 이날 오전 6시께부터 체포 작전을 시작했다. 당국은 지난해 7월 민주파 인사들이 입법회 비공식 예비선거를 조직하고 참여한 것이 홍콩보안법에서 규정한 국가 전복을 꾀한 혐의에 해당한다는 이유로 체포에 나섰다고 현지 활동가들은 설명했다.

이는 홍콩보안법 성립 6개월 만에 가장 큰 규모로 사람들을 체포한 것이다. 체포된 사람들의 범위와 저명한 정도를 보면 당국이 반정부 시위를 뿌리채 뽑으려 한다고 WSJ는 풀이했다.

이날 체포된 인사 중에는 우치아이 전 주석과 앤드루 완 전 부주석, 제임스 투 전 입법회 의원 등 홍콩 제1야당 민주당 인사들과 앨빈 융 공민당 주석, 기자 출신의 민주주의 운동가 기네스 호, 2014년 우산혁명 당시 학생운동 지도자였던 레스터 슘, 베니 타이 전 홍콩대 법대 교수 등이 포함됐다.

지난해 7월 입법회 비공식 예비선거 진행 혐의

홍콩보안법인 제정된 지 2주도 채 안 된 지난해 7월 11~12일 주말 야당은 9월로 예정됐던 입법회 선거에서 과반수를 확보하고자 야권 단일 후보를 정하는 비공식 예비선거를 치렀다. 당시 해당 예비선거를 불법으로 규정하고 참가자들을 처벌할 것이라는 당국의 경고에도 약 61만 명(홍콩 등록 유권자의 13% 이상)이 투표에 참여했다.

그러나 홍콩 정부는 야당 인사 상당수가 비자격자라며 실격 처리했으며 이후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이유로 입법회 선거를 아예 1년 뒤로 연기했다. 당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이렇게 오래 선거를 연기할 타당한 이유는 없다”며 “이런 유감스러운 조치는 중국이 홍콩 독립 약속을 지킬 의도가 없음을 확인시켜 준다”고 지적했다.

7선 의원이자 전 민주당 주석인 에밀리 라우는 이날 당국의 무더기 체포에 대해 “이것은 수치스럽고 우스꽝스럽다. 후보자를 선택하기 위해 예비선거에 참여하는 사람들이 어떻게 국가를 전복할 수 있겠는가”라며 “이는 민주주의 운동가들을 위협하고 사람들에게 정치에 관여하지 말라고 경고하는 노골적인 시도”라고 비판했다.

미국 시민권자 변호사도 체포돼

한편 이날 미국인 변호사도 체포돼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가 크게 반발할 전망이다. AFP통신은 현지 로펌 호쓰와이앤드파트너스의 사무 변호사인 미국 시민권자 존 클랜시가 홍콩보안법 위반 혐의로 체포됐다고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159,000
    • +7.7%
    • 이더리움
    • 2,859,000
    • +3.62%
    • 비트코인 캐시
    • 693,000
    • +4.13%
    • 리플
    • 998.2
    • +2.76%
    • 라이트코인
    • 192,600
    • +2.5%
    • 에이다
    • 1,747
    • +4.11%
    • 이오스
    • 5,730
    • +3.15%
    • 트론
    • 81.16
    • +2.54%
    • 스텔라루멘
    • 381
    • +1.5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5,600
    • +3.33%
    • 체인링크
    • 26,540
    • +7.97%
    • 샌드박스
    • 312.1
    • +2.8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