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준비물에 ‘백신 여권’ 추가될까…디지털 증명서 개발 박차

입력 2020-12-28 08:58

코먼패스·디지털 헬스 패스 등 접종 증명서 개발 중…접종 사실·검사 결과 등 스마트폰으로 제시

▲미국 뉴욕에서 23일(현지시간) 한 남성이 모더나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고 있다. 주요국에서 백신 접종이 시작되면서 접종 증명서 역할을 할 ‘백신 여권’ 개발도 진행되고 있다. 뉴욕/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뉴욕에서 23일(현지시간) 한 남성이 모더나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고 있다. 주요국에서 백신 접종이 시작되면서 접종 증명서 역할을 할 ‘백신 여권’ 개발도 진행되고 있다. 뉴욕/로이터연합뉴스
내년부터는 해외여행을 준비할 때 여권과 함께 ‘백신 여권’을 챙기는 일이 낯설지 않게 될 전망이다. 주요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되면서 접종을 증명하는 백신 여권도 속속 개발되고 있다.

27일(현지시간) CNN방송에 따르면 스위스 제네바의 비영리단체 코먼스프로젝트와 세계경제포럼(WEF)은 백신 접종 증명서로 활용될 ‘코먼패스’ 앱을 개발하기 위해 ‘코먼 트러스트 네트워크’ 계획을 추진 중이다. 코먼패스 앱은 백신을 맞은 사람들이 여행 목적으로 다른 나라에 입국하거나 영화관, 콘서트장, 경기장 등 사람이 많이 모이는 장소에 갈 때 접종 사실을 입증할 수 있는 일종의 백신 여권이다.

코먼패스 앱을 통해 사람들은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올리거나 병원·의료 전문가들이 발급한 백신 접종 증명서 등을 보여줄 수 있다. 코먼 트러스트 네트워크 계획은 캐세이퍼시픽, 제트블루, 루프트한자, 유나이티드항공 등 주요 항공사와 제휴를 맺고 진행 중이다. 미국과 네덜란드 아루바섬의 의료법인과도 협업하고 있다.

토머스 크램튼 코먼스프로젝트 최고마케팅·커뮤니케이션책임자는 “국경을 넘을 때마다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수 있지만, 그때마다 백신을 맞을 수는 없다”며 “디지털 증명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대형 IT 기업도 백신 여권 개발에 뛰어들었다. IBM은 ‘디지털 헬스 패스’라는 앱을 개발해 코로나19 검사 결과와 체온, 백신 접종 기록 등을 나타낼 수 있게 했다. 이 앱을 사용하면 영화관이나 공연장 측이 이용자에게 요구하는 사항을 개별적으로 설정할 수 있다.

비영리 기구 리눅스파운데이션공중보건은 코먼패스, ‘코로나19 증명서 계획’ 등과 파트너십을 맺고 백신 여권 표준을 마련하고 있다. 브라이언 벨렌도프 리눅스파운데이션 사무국장은 “이 작업이 성공하면 사람들은 자신의 스마트폰에 백신 증명서를 보관하고 다니며 여행이나 콘서트를 갈 때 제시할 수 있다”며 “상호 정보 교환이 가능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스마트폰이 없는 사람들을 위한 해결책도 준비 중이다. 코로나19 증명서 계획의 공동 책임자인 루시 양은 “스마트폰이 없는 이들에게도 디지털 증명서를 저장할 방법이 있다”며 종이 인증서와 온라인 버전의 중간 단계인 스마트카드를 개발하고 있다고 전했다.

CNN은 “개인정보 유출 문제와 백신의 효능이 저마다 제각각이라는 점 등 다양한 문제에 직면할 수 있다”며 “코로나19 확진자 추적 앱이 공통된 기준 없이 절반의 성공만 거뒀던 것을 해결하는 일이 가장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4 준비중 / 20분지연
장 준비중 / 20분 지연
장시작 20분 이후 서비스됩니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088,000
    • +1.34%
    • 이더리움
    • 3,082,000
    • +2.77%
    • 비트코인 캐시
    • 367,400
    • +1.13%
    • 리플
    • 762.3
    • +3.04%
    • 라이트코인
    • 135,800
    • +0.3%
    • 에이다
    • 1,357
    • +1.88%
    • 이오스
    • 2,755
    • +0.18%
    • 트론
    • 69.84
    • -0.91%
    • 스텔라루멘
    • 243.2
    • +1.9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3,700
    • +2.06%
    • 체인링크
    • 20,080
    • +2.14%
    • 샌드박스
    • 3,778
    • +0.6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