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전망] “잇따른 선박 수주에도 막히는 상단...1102~1109원”

입력 2020-12-24 08:45

본 기사는 (2020-12-24 08:42)에 Money10을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24일 외환 전문가는 밤사이 영국과 EU의 미래 관계 협상 기대와 약달러에 원ㆍ달러 환율도 상승세 잦아들 것으로 전망했다. 이날 현물 환율 예상 범위는 1102~1109원을 예상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우려 속 1109원에 상승 출발한 환율은 장 초반 주가 하락에 1110.50원으로 고점을 높였다. 이후 위안 환율 하락 등 강달러 둔화와 네고, 주가 상승 등에 상승 폭을 줄여 장 후반 1107.30원에 저점을 낮추고 전일 대비 0.50원 상승한 1107.90원에 마감했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밤사이 영국과 EU의 미래 관계 협상 기대와 약달러에 원ㆍ달러 환율도 상승세 잦아들 전망”이라며 “최근 사흘 동안 조선 3사가 5조1000억 원 가량의 해외 선박을 수주하며 이들의 외환시장 영향력 주목된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잇따른 선박 수주에도 체감되는 네고는 제한되고 있다”면서 “연휴를 앞두고 증시 외국인과 역외의 동향도 변동성 확대시킬 수 있는 요인 중 하나”라고 짚었다.

그러면서 “증시와 수급 여건 주목하며 1100원대 중반 중심 등락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5,660,000
    • -4.55%
    • 이더리움
    • 3,875,000
    • -6.9%
    • 비트코인 캐시
    • 708,000
    • -8.17%
    • 리플
    • 1,192
    • -8.8%
    • 라이트코인
    • 204,600
    • -6.45%
    • 에이다
    • 2,637
    • -8.31%
    • 이오스
    • 5,630
    • -11.69%
    • 트론
    • 116.7
    • -9.18%
    • 스텔라루멘
    • 361.9
    • -7.4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4,500
    • -4.11%
    • 체인링크
    • 31,340
    • -9.42%
    • 샌드박스
    • 853.1
    • -8.3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