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전화 문진으로 다이어트 한약 처방한 한의사, 유죄 확정

입력 2020-12-03 12:00

"현재의 의료기술 수준 등 고려 국민 보건 위생에 위험 초래"

전화로 환자를 진료해 한약을 처방·배송한 한의사가 벌금형을 확정받았다.

대법원 3부(주심 이동원 대법관)는 의료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 씨의 상고심에서 벌금 50만 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3일 밝혔다.

한의사 A 씨는 2014년 환자에게 내원을 통한 진찰 없이 전화상 문진만 하고 다이어트 한약을 처방하는 등 의료행위를 해 의료법을 위반한 혐의로 기소됐다.

의료법은 의료인이 일정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의료기관 내에서 의료업을 하도록 규정한다.

재판에서는 A 씨의 행위가 의료법상 예외적인 사유에 해당하는지가 쟁점이 됐다.

A 씨는 환자의 요청에 따라 전화로 환자를 진료했으므로 예외사유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또 한약조제 등 의료행위의 주요 부분을 의료기관인 한의원 내에서 했으므로 의료기관 내에서 의료업을 한 경우에 해당한다는 주장도 펼쳤다.

그러나 1·2심은 A 씨의 혐의를 유죄로 인정하고 벌금 50만 원을 선고했다.

대법원도 “의료인이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해 원격지에 있는 환자에게 행하는 의료행위는 의료법 위반”이라며 “의료법은 허용되는 의료인의 원격의료 행위를 의료인 대 의료인의 행위로 한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현재의 의료기술 수준 등을 고려할 때 전화 진료는 환자에 대한 정보 부족, 의료기관에 설치된 시설·장비 활용 제약 등으로 적정하지 않은 의료행위가 이뤄질 수 있고 국민 보건 위생에 심각한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9,658,000
    • -1.84%
    • 이더리움
    • 1,364,000
    • -0.51%
    • 리플
    • 306.1
    • -2.67%
    • 라이트코인
    • 158,700
    • -1.86%
    • 이오스
    • 3,054
    • -1.2%
    • 비트코인 캐시
    • 536,500
    • -1.74%
    • 스텔라루멘
    • 337.3
    • -2.12%
    • 트론
    • 33.55
    • -1.24%
    • 에이다
    • 429.4
    • -0.1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8,300
    • +0.04%
    • 대시
    • 137,300
    • -1.36%
    • 이더리움 클래식
    • 8,515
    • -2.96%
    • 250.4
    • +1.17%
    • 제트캐시
    • 116,400
    • -2.43%
    • 비체인
    • 30.06
    • -1.83%
    • 웨이브
    • 8,590
    • +15.46%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6.1
    • +2.79%
    • 비트코인 골드
    • 13,820
    • -2.19%
    • 퀀텀
    • 3,483
    • +2.02%
    • 오미세고
    • 4,090
    • +1.36%
    • 체인링크
    • 25,670
    • +13.43%
    • 질리카
    • 80.47
    • -7.15%
    • 어거
    • 23,480
    • +5.9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