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바이든 美대통령 당선인, 취임식 규모 축소 전망...“코로나19 여파”

입력 2020-11-22 19:34

▲조 바이든 미 대통령 당선인이 19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윌밍턴의 더 퀸 극장에서 기자회견하고 있다.  (윌밍턴/AP뉴시스)
▲조 바이든 미 대통령 당선인이 19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윌밍턴의 더 퀸 극장에서 기자회견하고 있다. (윌밍턴/AP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 규모가 축소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22일 워싱턴포스트(WP)는 바이든 당선인의 대통령 취임식이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이전에 보지 못한 광경이 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이전 대통령들의 취임식과 달리 참석자 수가 대폭 줄어들고 마스크 착용 의무화와 사회적 거리두기가 적용될 것이기 때문이다.

또 취임식 후 의사당 스테튜어리 홀(Statuary Hall)에서 진행되는 의원들과의 점심 식사나, 대미를 장식하는 백악관 무도회 전통도 이번에는 생략될 것으로 보인다. 사전 행사로 내셔널 몰(National Mall) 연주도 온라인 중계하는 등 행사 일부는 원격으로 이뤄질 전망이다.

바이든 당선인과 밀착하게 될 인사들은 코로나19 검진을 받을 예정이다.

바이든 당선인은 대선 유세 중에도 상당 시간을 자택 지하에서 보내 거리두기를 실천했다. 제46대 대통령 당선 연설도 승용차에 탑승한 채 지지자 앞에서 이른바 ‘드라이브-인’ 연설을 진행한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1,000,000
    • +4.63%
    • 이더리움
    • 660,500
    • -0.45%
    • 리플
    • 764.7
    • +13.93%
    • 라이트코인
    • 97,450
    • +1.3%
    • 이오스
    • 3,913
    • +6.24%
    • 비트코인 캐시
    • 363,800
    • +9.58%
    • 스텔라루멘
    • 203.2
    • +42.3%
    • 트론
    • 38.08
    • +11.77%
    • 에이다
    • 186.1
    • +8.7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9,100
    • +8.63%
    • 대시
    • 124,900
    • +21.85%
    • 이더리움 클래식
    • 8,215
    • +16.86%
    • 179.7
    • +9.98%
    • 제트캐시
    • 95,500
    • +9.64%
    • 비체인
    • 17.48
    • -0.29%
    • 웨이브
    • 8,065
    • -9.8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3
    • +3.36%
    • 비트코인 골드
    • 11,570
    • +5.66%
    • 퀀텀
    • 3,314
    • +9.77%
    • 오미세고
    • 4,631
    • +2.37%
    • 체인링크
    • 16,950
    • +1.92%
    • 질리카
    • 27.1
    • +4.59%
    • 어거
    • 19,060
    • +11.7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