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美대통령 당선인, 취임식 규모 축소 전망...“코로나19 여파”

입력 2020-11-22 19:34

▲조 바이든 미 대통령 당선인이 19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윌밍턴의 더 퀸 극장에서 기자회견하고 있다.  (윌밍턴/AP뉴시스)
▲조 바이든 미 대통령 당선인이 19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윌밍턴의 더 퀸 극장에서 기자회견하고 있다. (윌밍턴/AP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 규모가 축소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22일 워싱턴포스트(WP)는 바이든 당선인의 대통령 취임식이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이전에 보지 못한 광경이 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이전 대통령들의 취임식과 달리 참석자 수가 대폭 줄어들고 마스크 착용 의무화와 사회적 거리두기가 적용될 것이기 때문이다.

또 취임식 후 의사당 스테튜어리 홀(Statuary Hall)에서 진행되는 의원들과의 점심 식사나, 대미를 장식하는 백악관 무도회 전통도 이번에는 생략될 것으로 보인다. 사전 행사로 내셔널 몰(National Mall) 연주도 온라인 중계하는 등 행사 일부는 원격으로 이뤄질 전망이다.

바이든 당선인과 밀착하게 될 인사들은 코로나19 검진을 받을 예정이다.

바이든 당선인은 대선 유세 중에도 상당 시간을 자택 지하에서 보내 거리두기를 실천했다. 제46대 대통령 당선 연설도 승용차에 탑승한 채 지지자 앞에서 이른바 ‘드라이브-인’ 연설을 진행한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5,079,000
    • +0.1%
    • 이더리움
    • 4,259,000
    • +0.16%
    • 비트코인 캐시
    • 1,373,000
    • +1.85%
    • 리플
    • 1,858
    • +5.93%
    • 라이트코인
    • 372,100
    • +5.53%
    • 에이다
    • 2,573
    • -4.14%
    • 이오스
    • 11,600
    • +0%
    • 트론
    • 142.9
    • +0.56%
    • 스텔라루멘
    • 804.3
    • -2.71%
    • 비트코인에스브이
    • 356,800
    • -0.61%
    • 체인링크
    • 48,780
    • +1.79%
    • 샌드박스
    • 499.1
    • +3.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