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시진핑 “여행 재개 위해 국제 QR코드 도입하자”

입력 2020-11-22 16:30

중국이 2월부터 시행 중인 QR코드제 전 세계 동참 촉구
QR코드엔 건강증명서와 여행기록 등 담겨 타 국가와의 백신 공유 의향도 드러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9일 중국 베이징에서 APEC 주최 화상 CEO 대화에 참석해 연설을 하고 있다. 베이징/신화뉴시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9일 중국 베이징에서 APEC 주최 화상 CEO 대화에 참석해 연설을 하고 있다. 베이징/신화뉴시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멈춘 해외 여행을 재개하기 위해 국제 QR코드를 도입하자고 제안했다.

22일 홍콩 영자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관영 신화통신의 녹취록을 인용해 시 주석이 전날 밤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시 주석은 “코로나19 핵산 검사 결과를 비롯한 건강증명서를 QR코드 형태로 만들어 해외 여행 시 사용할 수 있도록 하자”고 말했다. 이어 “보다 많은 국가들이 이 메커니즘에 참여하길 바란다”며 “우린 질서 있는 흐름을 위해 정책을 표준화하고 빠르게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QR코드는 스마트폰으로 스캔해서 정보를 읽을 수 있도록 고안된 바코드 시스템으로, 중국은 2월부터 건강 상태와 여행 기록 등을 QR코드로 등록하는 것을 의무화하고 있다. 녹색 QR코드는 해당 여행객이 건강하다는 것을 의미하며, 노란색과 빨간색은 격리 조치가 필요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시 주석의 이 같은 제안은 국가마다 외국 입국객에 대한 검역 규정이 천차만별인 탓에 해외 여행 수요가 부진한 데 따른 것이다. 현재 일부 국가 사이에서 검역을 단순화하기로 합의하는 ‘트래블 버블’이 시행되고 있지만, 이는 협정을 맺은 양국에 제한되고 있다. 또 홍콩과 싱가포르 사례처럼 트래블 버블은 현지 확진세에 따라 무산될 가능성이 크다는 단점이 있다. 이로 인해 홍콩 정부 역시 14일 간의 격리 조치를 대체하는 수단으로 QR코드 도입을 검토 중이다.

다만 SCMP는 QR코드 도입이 개인정보 유출과 같은 민감한 이슈와 연관된 만큼 다른 나라들이 시 주석의 제안에 동참할 지에 대해선 미지수라고 전했다.

이와 별도로 시 주석은 “코로나19 영향은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보다 심각한 상황으로, 개발도상국에 대한 지원을 이어가는 등 포괄적 개발을 추구해야 한다”며 확보된 백신을 다른 국가와 공유하겠다는 의향을 내비치기도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9,190,000
    • -8.88%
    • 이더리움
    • 575,000
    • -12.15%
    • 리플
    • 595.8
    • -21.28%
    • 라이트코인
    • 83,050
    • -14.12%
    • 이오스
    • 3,426
    • -12.31%
    • 비트코인 캐시
    • 308,700
    • -18.4%
    • 스텔라루멘
    • 186.7
    • -22.14%
    • 트론
    • 32.39
    • -18.37%
    • 에이다
    • 151.8
    • -20.5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4,500
    • -13.21%
    • 대시
    • 102,500
    • -16.8%
    • 이더리움 클래식
    • 6,975
    • -19.36%
    • 176.6
    • -18.5%
    • 제트캐시
    • 79,350
    • -14.81%
    • 비체인
    • 15.57
    • -20.4%
    • 웨이브
    • 6,835
    • -17.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6.8
    • -14.87%
    • 비트코인 골드
    • 9,875
    • -13.83%
    • 퀀텀
    • 2,865
    • -14.93%
    • 오미세고
    • 4,201
    • -16.98%
    • 체인링크
    • 14,140
    • -16.23%
    • 질리카
    • 28.75
    • -17.81%
    • 어거
    • 16,090
    • -15.7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