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SK㈜ "탄소 배출량 3분의 2 감축…ESG 강화"

입력 2020-11-22 14:45 수정 2020-11-22 15:01

파이낸셜 타임즈 인터뷰 통해 CEO 밝혀

장동현 SK㈜ 사장이 탄소 배출량을 3분의 2로 줄이겠다고 선언했다.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바탕으로 세계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추겠다고 선포한 것이다.

22일 파이낸셜타임스에 따르면 장 사장은 인터뷰를 통해 “규모 경쟁의 시대가 이제 우리 뒤에 있다”며 “ESG 영역에서 최고의 기업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SK그룹은 최태원 회장의 미래 성장전략 중 하나인 환경 부문 실행을 가속화하고 있다. 최근 SK그룹은 국내 최초로 ‘RE100’에 가입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RE100’은 ‘재생에너지(Renewable Energy) 100%’의 약자다. 기업이 2050년까지 사용전력량의 100%를 풍력,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 전력으로 조달하겠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에 따라 SK그룹사들은 RE100 목표를 세우고 재생에너지 사용을 확대하고 있다. 최 회장은 그동안 그룹의 사업을 근본적으로 혁신하기 위한 요소 중 하나로 ESG를 지속 강조해왔다. 최 회장은 2018년 그룹 CEO세미나에서 “친환경 전환을 위한 기술개발 등 구체적인 전략을 마련하라”고 강조한 바 있다.

장 사장은 이번 인터뷰에서 이 같은 변화가 “필연적”이라고 말했다. 이미 ESG 경영이 기업의 성장을 위해 필수적인 요소로 자리 잡은 만큼 SK 역시 이 같은 길을 걸어 도약할 방침임을 거듭 강조한 것이다.

최 회장은 지난달 열린 ‘제7회 21세기 인문가치 포럼’에 초청 연사로 참석해서 기업은 기업에 필요한 가치와 함께 사회가 필요로 하는 가치를 만들어 내야 지속 가능할 수 있다고 강조한 기치를 장 사장 역시 따라갔다.

최 회장은 당시 “과거에는 저렴한 비용으로 최대한 많은 나무를 베어 비싸게 파는 것이 최고의 가치였다”라며 “그러나 필요한 가치만 추구하게 되면 삼림 보호에 대한 사회적 요구가 높아질 뿐 아니라 정부의 규제가 강화되면서 오히려 사업환경이 악화해 존속할 수 없게 된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최 회장은 “삼림 보호, 이산화탄소 감축, 안전한 근로 환경 조성과 같은 인류의 편의를 돕는 방식으로 사회가 원하는 가치를 함께 만들어야 기업이 살 수 있는 시대가 됐다”라면서 기업인의 근본적 인식 전환을 촉구한 바 있다.

이에 따라 SK㈜는 ESG 경영을 바탕으로 환경을 고려한 사업을 확장할 방침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0,819,000
    • -1.93%
    • 이더리움
    • 648,000
    • -2.85%
    • 리플
    • 760.1
    • +4.32%
    • 라이트코인
    • 95,150
    • -4.32%
    • 이오스
    • 4,032
    • +3.7%
    • 비트코인 캐시
    • 371,000
    • -0.32%
    • 스텔라루멘
    • 241.7
    • +18.83%
    • 트론
    • 39.36
    • +1.71%
    • 에이다
    • 187.2
    • -0.9%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3,200
    • -2.36%
    • 대시
    • 121,600
    • -7.32%
    • 이더리움 클래식
    • 8,275
    • +3.5%
    • 218.1
    • +23.99%
    • 제트캐시
    • 91,650
    • +1.5%
    • 비체인
    • 19.57
    • +13.12%
    • 웨이브
    • 8,190
    • -2.27%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1.9
    • +8.09%
    • 비트코인 골드
    • 11,380
    • -1.13%
    • 퀀텀
    • 3,393
    • +1.07%
    • 오미세고
    • 5,055
    • +6.56%
    • 체인링크
    • 16,600
    • -3.32%
    • 질리카
    • 35.19
    • +31.31%
    • 어거
    • 19,240
    • +1.9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