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아마존이 우리 장사 훔친다”...프랑스, 블랙프라이데이 이벤트 연기 선언

입력 2020-11-22 14:51

파리 시장과 환경단체들, 온라인 청원 통해 연기 요청
록다운 기간 온라인 유통공룡의 독점 우려한 까닭
정부, 이달 27일에서 내달 4일로 연기 결정

▲프랑스의 한 운동가가 18일(현지시간) 프랑스 남서부 바욘에 위치한 아마존 창고에 테이프를 붙이며 록다운 조치 하의 아마존 수익활동을 반대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바욘/AP뉴시스
▲프랑스의 한 운동가가 18일(현지시간) 프랑스 남서부 바욘에 위치한 아마존 창고에 테이프를 붙이며 록다운 조치 하의 아마존 수익활동을 반대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바욘/AP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재확산에 세계 각지에서 재봉쇄 조치가 도입되면서 유통업계의 연중 최대 쇼핑 대목인 ‘블랙프라이데이’에도 불똥이 튀었다. 프랑스가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블랙프라이데이 이벤트 일정을 연기하기로 한 것이다.

21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프랑스 정부는 27일인 블랙프라이데이 이벤트를 내달 4일로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봉쇄령이 떨어진 상황에서 행사를 강행할 경우 행사 수익이 아마존과 같은 대형 온라인 유통채널로 넘어갈 것을 우려한 현지 상인들의 반발 때문이다.

앞서 지난달 30일 프랑스는 코로나19의 재확산 속에 두 번째 봉쇄를 결정하고 서점과 의류, 상점을 비롯한 비필수업종에 대한 임시휴업을 지시했다. 그러나 정부가 블랙프라이데이는 기존 일정대로 진행한다는 방침을 밝히자, 안 이달고 파리 시장과 다수의 환경 및 무역 단체들은 ‘아마존 없는 크리스마스(Noel Sans Amazon)’라는 제목의 온라인 청원을 통해 행사기간 연기를 요청했다.

이후 18일 브루노 르 마이어 프랑스 재무장관은 의회 상원에 행사 연기를 통해 소규모 소매점들을 도와줄 것을 촉구했고, 아마존이 19일 정부 뜻을 따르겠다는 의사를 표명하면서 최종적으로 연기가 결정됐다. 까르푸와 다띠 등 다른 유통업체들도 아마존에 앞서 관련 사안에 합의했다.

아마존은 현재 프랑스 전자상거래 매출의 약 20%를 차지하면서 현지에서 가장 인기 있는 유통사로 평가받는다. 올해 봉쇄 기간 프랑스에서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0% 증가했다.

미국 만의 잔치였던 아마존의 블랙프라이데이는 이제 유럽에서까지 성행하는 추세다. 블랙프라이데이 기간에는 아마존뿐 아니라 다른 소매업체들의 매출도 올랐던 만큼 유통업계 전반에서 기대를 모으는 행사로 자리 잡았다. 영국과 스페인에서는 이미 이달 초 행사가 시작됐다.

지난해 프랑스 소매업체들이 행사 기간 전후 올린 매출만 약 60억 유로(약 7조9486억 원)에 달한다. 올해의 경우 1차 봉쇄령으로 소매상들이 큰 피해를 봤던 터라 다가오는 쇼핑시즌에 모든 것을 걸고 있는 상태다. 독일 알리안츠그룹은 6월부터 9월까지 프랑스 상점들이 다시 문을 열었지만, 1차 봉쇄 이전 수익을 메우는 데는 역부족이었다고 분석했다.

다만 NYT는 이번 행사의 연기가 중소 소매상들에게 도움이 될지는 두고 봐야 한다고 전했다.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소비가 침체했을 뿐 아니라 소비 트렌드가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넘어간 상황에서 배송 인프라를 갖춘 대형 유통업체들과 경쟁할 만한 여력이 부족하다는 이유에서다. 실제로 아마존은 올해 글로벌 매출(9월 기준)이 전년 동기 대비 35% 급증한 2600억 달러(약 290조 원)를 기록하며 코로나19 영향권 아래 세력을 넓혀가고 있다.

프랑스 관영매체 프랑스24는 “소규모 상점들은 봉쇄 기간 아마존과 같은 유통 공룡들과 고군분투하고 있다”며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다음 주 코로나19 제한 조치에 대한 연설을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8,675,000
    • -2.74%
    • 이더리움
    • 565,000
    • -0.09%
    • 리플
    • 595
    • +2.62%
    • 라이트코인
    • 76,150
    • -8.64%
    • 이오스
    • 3,176
    • -7.49%
    • 비트코인 캐시
    • 293,200
    • -5.17%
    • 스텔라루멘
    • 206.6
    • +14.14%
    • 트론
    • 31.85
    • -0.47%
    • 에이다
    • 150
    • +0.1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8,900
    • -8.35%
    • 대시
    • 100,500
    • -0.69%
    • 이더리움 클래식
    • 6,750
    • -3.02%
    • 175.9
    • -2.28%
    • 제트캐시
    • 75,200
    • -5.47%
    • 비체인
    • 15.72
    • +0.32%
    • 웨이브
    • 7,075
    • +4.5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4
    • -1.77%
    • 비트코인 골드
    • 9,425
    • -3.78%
    • 퀀텀
    • 2,739
    • -2.84%
    • 오미세고
    • 3,859
    • -7.37%
    • 체인링크
    • 13,580
    • -2.72%
    • 질리카
    • 26.43
    • -6.04%
    • 어거
    • 15,840
    • -0.3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