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CJ대한통운, 전기화물차 시대 연다…업계 최초 상용화

입력 2020-11-18 09:12

택배 배송에 1톤 전기화물차 4대 도입
경기도 군포와 울산에 전기 충전소 설치…전기 충전사업도 동시 진행
2030년까지 전 차량 전기화물차로 교체

▲17일 ‘전기화물차 도입 및 EV충전소 개소식’에서 박근희 CJ대한통운 대표이사 부회장(왼쪽)이 택배기사에게 전기화물차를 인도하는 차량전달식을 가지며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CJ대한통운)
▲17일 ‘전기화물차 도입 및 EV충전소 개소식’에서 박근희 CJ대한통운 대표이사 부회장(왼쪽)이 택배기사에게 전기화물차를 인도하는 차량전달식을 가지며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CJ대한통운)

경유화물차를 주로 사용하는 택배에, 전기화물차가 도입되고 충전소가 설치되는 등 그린모빌리티(친환경 운송) 시대가 시작됐다.

CJ대한통운은 택배업계 최초로 배송현장에 1톤 전기화물차를 투입한다고 18일 밝혔다.

전기화물차를 충전하는 EV충전소도 설치해 관련 사업에도 진출한다. 전기화물차는 일부 업체에서 개조전기화물차를 사용해 시범적으로 운행한 적은 있으나 상용화는 이번이 처음이다.

CJ대한통운은 17일 경기도 군포에 소재한 택배서브에서 ‘전기화물차 도입 및 EV충전소 개소식’을 가졌다.

이 자리에는 박근희 CJ대한통운 대표이사 부회장, 김상대 기아자동차 전무, 김종철 CJ대한통운대리점연합회 회장과 CJ대한통운 주요 경영진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박근희 CJ대한통운 대표이사 부회장이 전기화물차를 직접 시승하고 택배기사에게 인도했다. 또한, EV충전기에 차량을 충전하는 시연행사도 가졌다.

이번에 도입되는 전기화물차는 한번 충전에 180㎞ 주행할 수 있고, 급속충전으로 한 시간이면 완전 충전이 된다.

차고지인 군포에서 배송지역인 안양까지 하루평균 50㎞를 주행하기 때문에 안정적인 운영이 가능하다.

또한, 전기를 사용하는 것을 제외하면 일반 화물차와 제원이 동일해 택배에 적합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하루 100㎞ 주행 시 경유 대비 연간 170만 원의 비용절감이 가능하다는 장점도 있다.

CJ대한통운은 올해 전기화물차를 경기도 군포와 울산에 두 대씩 총 4대를 택배 배송에 투입하고 내년부터는 순차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CJ대한통운은 전기화물차를 충전하는 EV충전소도 설치하고, 관련 사업에 진출한다.

먼저 전기화물차가 운행되는 경기도 군포와 울산 택배서브에 EV충전소를 설치했고, 향후 전기화물차가 도입되는 사업장 위주로 추가로 설치한다.

현재 EV충전기는 군포에는 급속충전기 1대, 울산에는 완속충전기 2대가 설치됐다. 외부 차량도 충전할 수 있게 공개한다. 특히 일반 사용자는 멤버십카드, 신용카드, 후불교통카드 등 다양한 결제수단으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물류업계에서 지구 온난화 등 기후변화 대처를 위해 노후 경유차 퇴출과 화물차의 탄소배출 감소를 위해 노력하는 가운데, 이번 전기화물차의 현장 보급 확대는 온실가스 감축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박근희 CJ대한통운 대표이사 부회장은 이날 기념사를 통해 “CJ대한통운 창립 90주년을 맞는 올해를 원년으로 2030년까지 모든 차량을 친환경 전기화물차로 교체하겠다”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지속가능경영을 실천하고, 必(필)환경 시대를 선도하는 글로벌 리딩 물류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CJ대한통운은 택배사업을 비롯해 국내 운송사업에 총 3만여 대의 다양한 차량을 운영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8,964,000
    • -0.19%
    • 이더리움
    • 571,500
    • -1.72%
    • 리플
    • 611
    • +1.82%
    • 라이트코인
    • 76,600
    • -1.79%
    • 이오스
    • 3,170
    • -2.88%
    • 비트코인 캐시
    • 294,000
    • -2.62%
    • 스텔라루멘
    • 213.7
    • +13.91%
    • 트론
    • 32.16
    • -1.8%
    • 에이다
    • 152.5
    • -0.9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0,700
    • +0.61%
    • 대시
    • 102,200
    • +0.49%
    • 이더리움 클래식
    • 6,950
    • +1.02%
    • 181.4
    • +3.42%
    • 제트캐시
    • 76,650
    • -0.07%
    • 비체인
    • 15.83
    • +0.06%
    • 웨이브
    • 7,200
    • +6.5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5
    • -2.39%
    • 비트코인 골드
    • 9,780
    • +3.27%
    • 퀀텀
    • 2,777
    • +0%
    • 오미세고
    • 3,990
    • -3.27%
    • 체인링크
    • 13,840
    • -1.28%
    • 질리카
    • 27.11
    • -3.52%
    • 어거
    • 16,030
    • +0.6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