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당선] 바이든, 트럼프 불복 상관없이 정권인수 준비 착착

입력 2020-11-09 15:02 수정 2020-11-09 15:43

이번 주 중 인수업무 담당 ‘기관검토팀’ 발족 예정
인수위 규모, 내년 1월 취임식 전까지 300명 규모로 커질 듯
취임 첫날 1순위는 코로나19·경기 뒷받침·기후변화·인종평등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정권 인수위원회 홈페이지 첫 화면에 바이든이 턱을 괴고 생각에 잠겨 있는 사진과 함께 ‘미국의 리더십 회복’이라는 문구가 띄어져 있다. 출처 바이든 인수위 웹사이트 캡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정권 인수위원회 홈페이지 첫 화면에 바이든이 턱을 괴고 생각에 잠겨 있는 사진과 함께 ‘미국의 리더십 회복’이라는 문구가 띄어져 있다. 출처 바이든 인수위 웹사이트 캡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도널드 트럼프 현 대통령의 선거 결과 불복에 상관없이 정권인수 준비를 적극 추진하고 있다.

바이든 당선인 정권 인수팀은 이미 백악관과 새 행정부 전체 고위직 인선을 저울질하고 있으며, 파리기후변화협약 재가입 등 트럼프 행정부에서 시행한 정책 중 일부를 뒤집을 행정명령을 논의하고 있다고 8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사정에 정통한 소식통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바이든의 슬로건인 ‘더 나은 재건(Build Back Better)’을 아예 웹사이트 주소로 한 인수위원회는 바이든의 대통령 취임 첫날 최우선 과제를 4가지로 제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처와 코로나 감염 확산 속에 허덕이는 경기 뒷받침, 파리기후변화협약 재가입을 포함한 기후변화 대응, 인종평등이다.

바이든 측은 이미 대선 하루 뒤인 4일 정권 이양을 담당할 인수위원회 웹사이트를 개설하는 등 정권인수에 의욕을 나타냈다. 이날은 페이스북과 트위터, 인스타그램 등 소셜미디어 공식 계정도 개설했다.

소식통들에 따르면 바이든 당선인은 이번 주 중 정권 인수업무를 담당할 ‘기관검토팀(Agency Review Team)’을 발족할 예정이다. 새 팀은 트럼프 행정부의 핵심 기관에 접근, 예산과 인력, 현재 진행 중인 규정 작업 등 각종 정보를 수집하고 검토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바이든은 이미 민주당 대선 후보로 사실상 확정된 지난 5월 자신의 선거 캠프 내에 인수위 팀을 꾸렸는데 당선이 확정되면서 이 팀의 활동을 더욱 강화하고 있다.

바이든 인수위의 한 관계자는 CNN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결과를 거부하고 법적 투쟁을 벌이고 있지만 바이든 새 행정부를 준비하기 위한 노력은 지금도 전속력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CNN에 따르면 바이든의 인수위는 대선 당일인 3일 이전에 이미 150명 규모에 달했지만, 내년 1월 20일 취임식 전까지 그 규모가 최소 300명으로 커질 전망이다.

코로나19와 그로 인한 경기침체, 트럼프의 불복 등 순조로운 정권이양을 가로막는 과제는 만만치 않다. 이미 트럼프는 평화로운 정권 교체와 관련한 절차를 지키지 않고 있다. 현직 대통령이 승자를 백악관에 초청해 전환을 포함한 다양한 문제를 논의하는 것이 전통이었는데, 이를 깨고 있는 것이다.

다만 마크 메도스 백악관 비서실장과 크리스 리들 정책조정 담당 부비서실장 등 일부 트럼프 정부 고위관리들은 원활한 정권 이양을 위해 인수위를 돕는 것으로 알려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6,603,000
    • +5.59%
    • 이더리움
    • 1,518,000
    • +9.68%
    • 비트코인 캐시
    • 140,800
    • +3.83%
    • 리플
    • 430.1
    • +3.17%
    • 위믹스
    • 3,475
    • +3.89%
    • 에이다
    • 610.9
    • +3.45%
    • 이오스
    • 1,294
    • +6.15%
    • 트론
    • 89.95
    • +3.87%
    • 스텔라루멘
    • 144.4
    • +2.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3,750
    • +6.42%
    • 체인링크
    • 8,460
    • +5.55%
    • 샌드박스
    • 1,563
    • +11.5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