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국회대로ㆍ면목동 일대에 입체도시 개발 검토

입력 2020-11-09 06:00

▲국회대로 지하화 구간. (출처=서울시)
▲국회대로 지하화 구간. (출처=서울시)
서울시가 국회대로(강서구 화곡동ㆍ양천구 신정동)와 중랑구 면목동 일대에 입체복합도시를 만드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국회대로 변 3040㎡와 면목동 2685㎡를 입체도시 시범사업지로 결정하고 내년 구체적인 사업성과 활용 방안을 검토하기 위한 용역을 발주한다. 이르면 내년 말이면 구체적인 사업 방향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입체도시는 도로나 철도 등 기반시설을 지하화하고 지상 구간은 공원이나 주택, 업무ㆍ상업시설 등을 짓는 도시 개발 방식을 말한다. 서울시는 내년부터 양천구 신월동에서 영등포구 여의도에 이르는 국회대로 7.6㎞를 지하화하고 그 위에 공원을 짓겠다고 올해 초 발표했다. 면목동 일대에서도 경전철 면목선을 지으면서 면목역 광장을 지화화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서울시 안에서 개발 가능한 땅이 부족해지고 있는데 공원으로만 개발하기는 아깝다고 생각해 입체도시 개발을 검토하게 됐다"며 "두 지역은 지하화 일정 등이 입체도시 개발 계획 시점과 맞아 시범 사업지로 정했다"고 말했다. 그는 "용역에선 지하화 사업과 연계 개발했을 때 효과 등을 살펴보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이들 부지 개발이 확정되면 서울시가 지속해서 주도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현행법에선 민간 자본으로 도로 등을 입체개발할 수 없어서다.

일반적으로 입체도시 개발을 하면 주변 부동산 가치가 상승하는 효과가 있다. 소음 등을 유발하는 도로 등이 사라지고 그 위를 녹지나 새 건물 등으로 채울 수 있기 때문이다. 도로나 철도 같은 경우 단절돼 있던 두 지역을 연계 개발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개발자로서도 토지비가 거의 안 들거나 저렴해서 개발 이익을 높일 수 있다.

미국 보스턴 빅딕(BIig Dig)이나 일본 도쿄 토라노몬 등이 입체개발로 노후 도심을 개발한 성공적인 예다. 지우석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도심 땅값이 비싼 상황에서 공공용지를 입체개발할 수 있다면 건축비만 들기 때문에 막대한 사업성을 확보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부동산 가치가 지나치게 오르면 원주민 내몰림(젠트리피케이션) 같은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익명을 요구한 도시계획 전문가는 "입체개발을 하게 되면 부동산 가치가 상승하는 건 필연적인 현상"이라며 "기부채납이나 공공기여금ㆍ과밀부담금 부과 등으로 공공성 확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1,150,000
    • +1.5%
    • 이더리움
    • 4,812,000
    • +13.49%
    • 비트코인 캐시
    • 1,665,000
    • -1.36%
    • 리플
    • 1,875
    • -1.37%
    • 라이트코인
    • 444,400
    • +8.18%
    • 에이다
    • 2,116
    • +9.52%
    • 이오스
    • 12,220
    • -0.81%
    • 트론
    • 173.2
    • -4.15%
    • 스텔라루멘
    • 726.9
    • -2.85%
    • 비트코인에스브이
    • 435,400
    • -7.28%
    • 체인링크
    • 60,850
    • +6.1%
    • 샌드박스
    • 647.6
    • -2.7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