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초기투자기관협회 출범 "지속 가능한 초기투자 생태계 구축"

입력 2020-11-03 09:1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한국초기투자기관협회 출범식 단체사진. (사진제공=한국초기투자기관협회)
▲한국초기투자기관협회 출범식 단체사진. (사진제공=한국초기투자기관협회)

사단법인 한국초기투자기관협회가 지난 10월 23일 서울 역삼 팁스타운에서 출범식을 개최했다고 3일 밝혔다.

한국초기투자기관협회는 초기 스타트업에 투자하는 기관들이 지속 가능한 창업생태계를 구축하여 대한민국의 새로운 성장을 이끄는 것을 목적으로 출범한 협회다.

온ㆍ오프라인으로 진행된 이 날 출범식에는 한국초기투자기관협회 회장사로 선출된 블루포인트파트너스를 비롯해 △매쉬업엔젤스 △벤처스퀘어 △빅뱅엔젤스 △퓨처플레이 △프라이머 △미래과학기술지주 △에트리홀딩스 △캡스톤파트너스 △케이런벤처스 △플랜에이치벤처스 등 30여 개 초기투자기관 대표들이 참석했다.

한국초기투자기관협회는 엑셀러레이터, 벤처캐피탈, 신기술사업금융사 등의 정부에 등록했거나 자격을 득한 초기창업 투자 기관들이 모인 단체다. 창업 초기기업의 성장을 지원하고 건전한 창업 생태계 구축을 위해 설립됐다. 협회는 지난달 30일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기관 설립 허가를 받아 활동을 시작했다.

협회 참여 기관들은 스타트업의 성장 가속화를 위해 협회 네트워크를 활용한 산업전문가, 창업경험자 집단을 구성해 스타트업이 필요로 하는 자문을 제공한다.

대기업중견기업・중소기업과 스타트업간 협력 네트워크를 강화하여 새로운 성장동력을 창출하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스타트업의 해외시장 진출 및 해외 투자자본 유치를 지원하여 대한민국 창업생태계의 글로벌 경쟁력 향상을 도모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용관 회장은 “초기 투자는 리스크가 비교적 크고 회수까지 시간이 오래 걸리며, 투자 자본의 크기보다 성장 지원의 양과 질이 중요하다”며 “초기투자기관들은 회수의 안정성 확보가 중요하고 성장지원을 위한 전문성을 갖춰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초기투자기관협회는 이러한 초기 투자 생태계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유관 기관들이 협력할 것”이라며 앞으로의 적극적인 행보를 예고했다.

협회는 국내외 초기투자기관의 지속적인 정보 공유와 산업 흐름 모니터링, 스타트업 투자와 보육방향의 효율적인 설정 지원, 투자-회수-재투자의 순환 시스템이 원활하게 작동할 수 있도록 하는 지속 가능한 초기투자 생태계 구축을 위한 활동에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또 천만 노리는 ‘범죄도시4’,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살아남아야 한다…최강야구 시즌3, 월요일 야구 부활 [요즘, 이거]
  • 단독 두산그룹, 3년 전 팔았던 알짜회사 ‘모트롤’ 재인수 추진
  • 기후동행카드, 만족하세요? [그래픽뉴스]
  • 단독 저축은행 건전성 '빨간불'에 특급관리 나선 금융당국 [저축銀, 부실 도미노 공포①]
  • 野 소통 열어둔 尹, 이재명 언제 만나나
  • 또 한동훈 저격한 홍준표 “주군에게 대들다 폐세자되었을 뿐”
  • 오늘의 상승종목

  • 04.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451,000
    • -4.28%
    • 이더리움
    • 4,400,000
    • -3.99%
    • 비트코인 캐시
    • 696,000
    • -1.9%
    • 리플
    • 725
    • -3.46%
    • 솔라나
    • 192,400
    • -7.77%
    • 에이다
    • 651
    • -4.41%
    • 이오스
    • 1,067
    • -4.39%
    • 트론
    • 162
    • -3.57%
    • 스텔라루멘
    • 159
    • -2.45%
    • 비트코인에스브이
    • 94,850
    • -4.86%
    • 체인링크
    • 19,090
    • -4.79%
    • 샌드박스
    • 620
    • -4.6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