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장 추천위 출범… 국회의장 "조속한 시일내 공수처장 후보 추천 기대"

입력 2020-10-30 13:59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후보 추천위원 위촉식에서 위원들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후보 추천위원 위촉식에서 위원들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초대 처장을 뽑는 절차가 30일 시작됐다. 7월 15일 공수처법이 시행된 지 107일 만이다.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회 위원들은 이날 국회에서 박병석 국회의장으로부터 위촉장을 받고 첫 회의를 열었다.

박병석 의장은 위촉식에서 "충분히 토론하되 국민 눈높이에 맞는 공수처장 후보를 조속한 시일 내 추천해주길 기대한다"며 "검찰 개혁과 고위공직자의 부정부패 척결이라는 시대적 소명을 반드시 수행할 수 있는 분으로 추천해 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조재연 법원행정처장, 이찬희 대한변호사협회장, 더불어민주당이 추천한 김종철 연세대 로스쿨 교수와 박경준 변호사, 국민의힘이 추천한 임정혁·이헌 변호사 등 7명으로 구성됐다.

위원회는 이날 후보군을 추린 뒤 자체 심사를 거쳐 6명 이상의 찬성으로 최종 후보 2명을 추천하게 된다.

민주당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페이스북에 "공수처장 추천의 유일한 기준은 공수처를 공정하고 합리적으로 이끌 것인가"라며 "추천 활동이 국민의 뜻을 잘 반영해 신속히 진행되는지 예의주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성일종 의원은 KBS라디오에서 "(공수처법은) 독립성을 지켜낼 사람이 아니면 비토할 권한을 준 것"이라며 "여당이 추천만 하면 야당이 무조건 거수기 노릇을 해야 하느냐"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8.0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855,000
    • +1.86%
    • 이더리움
    • 3,069,000
    • +6.23%
    • 비트코인 캐시
    • 616,500
    • +0%
    • 리플
    • 833.4
    • +1.92%
    • 라이트코인
    • 161,100
    • +1.19%
    • 에이다
    • 1,583
    • +2.26%
    • 이오스
    • 4,705
    • +1.91%
    • 트론
    • 80.44
    • +7.55%
    • 스텔라루멘
    • 317.1
    • +1.8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0,200
    • +1.2%
    • 체인링크
    • 27,170
    • +0.85%
    • 샌드박스
    • 718.8
    • -0.4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