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위기의 공인중개업] “부동산 중개업도 스마트화 불가피…수요자 맞춤형 서비스해야”

입력 2020-10-31 07:05 수정 2020-10-31 22:03

권대중 교수 "포스트 코로나, 중개 서비스 질 스스로 높이는 노력 필요한 시점"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에 있는 한 공인중개소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에 있는 한 공인중개소

코로나19 장기화로 견본주택이 온라인으로 대체되면서 부동산 시장에 가상현실을 비롯한 스마트기술 적용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정부의 한국판 뉴딜 정책과 맞물려 향후 비대면 부동산 거래도 점차 활성화할 전망이다.

전문가들은 건당 부동산 거래액이 수억 원이 오가는 큰 규모인 만큼 먼저 온라인으로 살펴보고 실제 현장을 확인해 결정하는 상호보완적 형태가 상당기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한다. 이에 중개업자들이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장점을 결합해 수요자 편의성을 높인 질 좋은 서비스 제공해야 한다고 입을 모은다.

권대중 명지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중개 서비스의 질을 높여야 하는데 이는 친절한 것과 정확한 문건 확인 두 가지”라며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상황에서는 오히려 찾아가는 서비스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권 교수는 “사람들이 모이는 걸 기피하는데 서면만으로는 해결하기가 어렵고 복잡해진다”며 “결국은 사람을 만나 말로 하는 게 빠른데 일일이 다 모일 수 없으니 찾아가 설명할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몇 억 원씩 왔다 갔다 하는 거래인데 사람과 물건을 보지 않고는 계약 도장을 안 찍는다”면서 “지금은 코로나로 인해 사람들이 주택 거래를 미루고 정부 규제도 거래를 막고 있는데 계속 안 할 수는 없다. 업계가 이 상황에서 중개 서비스를 높이는 노력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토교통부는 중개 수수료를 금액별, 구간별로 나눠 기본수수료를 만들고 차등화 하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면서 “1억 원짜리 거래든 100억 원짜리 거래든 들어가는 노력은 같은데 금액에 따라 수수료는 차이가 크다”고 설명했다.

권 교수는 “이를 합리화해 수수료를 현실화하는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면서 “중개 수수료를 현실화하려면 공청회나 토론회를 통해 국민과 전문가들의 의견을 듣는 장을 많이 열어야 한다. 그러나 현 정부는 이런 과정 없이 정책을 추진하고 국민의 목소리를 듣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9,867,000
    • +3.52%
    • 이더리움
    • 609,000
    • +4.46%
    • 리플
    • 682.2
    • +6.23%
    • 라이트코인
    • 82,750
    • +4.21%
    • 이오스
    • 3,316
    • +0.55%
    • 비트코인 캐시
    • 307,800
    • +1.89%
    • 스텔라루멘
    • 218.3
    • -6.91%
    • 트론
    • 33.66
    • +0.9%
    • 에이다
    • 185.3
    • +0.2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4,400
    • +0.55%
    • 대시
    • 119,300
    • +3.11%
    • 이더리움 클래식
    • 6,925
    • -2.6%
    • 193.7
    • -5.56%
    • 제트캐시
    • 81,500
    • -0.61%
    • 비체인
    • 16.99
    • +0%
    • 웨이브
    • 7,320
    • +0.6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4
    • +1.28%
    • 비트코인 골드
    • 9,900
    • -0.75%
    • 퀀텀
    • 3,009
    • +1.83%
    • 오미세고
    • 4,138
    • -0.62%
    • 체인링크
    • 14,460
    • +1.12%
    • 질리카
    • 31.74
    • +5.48%
    • 어거
    • 16,460
    • -0.6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