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이건희 회장 별세 후 창립 51주년 맞는 삼성전자

입력 2020-10-29 08:23

11월 2일 기념식 전망…이재용 부회장 메시지 주목

▲삼성전자 창립 50주년을 맞아 1일 수원 '삼성 디지털 시티'에서 경영진과 임직원들이 초일류 100년 기업의 역사를 쓰자고 다짐하며, 화이팅을 힘차게 외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창립 50주년을 맞아 1일 수원 '삼성 디지털 시티'에서 경영진과 임직원들이 초일류 100년 기업의 역사를 쓰자고 다짐하며, 화이팅을 힘차게 외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내달 1일 이건희 회장 별세 이후 첫 창립기념일을 맞는다.

29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내달 2일 창립 51주년 기념식을 열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의 창립기념일은 11월 1일로, 올해는 휴일인 관계로 당초 평일인 이달 30일로 앞당겨 기념식을 준비해 왔다.

그러나 이 회장의 장례 등을 고려해 창립기념일을 다음 달 2일 열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용 부회장은 2014년 이건희 회장이 쓰러진 이후 기념식에 참석하거나 별도의 메시지를 내지 않았다. 그러다 지난해 창립 50주년을 맞아 영상 메시지를 전달했다.

이 부회장은 지난해 영상 메시지에서 “지금까지 50년은 여러분 모두의 헌신과 노력으로 가능했다”며 “다가올 50년을 준비해 미래 세대에 물려줄 100년 기업이 되자”고 강조했다.

올해 창립기념일에는 부친상 바로 직후인 만큼 이 부회장이 별도의 메시지를 내진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그러나 부친상에 조의를 표한 임직원들에게 감사의 뜻과 새로운 삼성전자 도약을 향한 다짐을 전달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김기남 부회장 등 사장단이 기념사를 통해 이건희 회장의 경영철학을 기리고, 위기극복 의지를 다질 것으로 예상된다.

기념식 행사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규모를 대폭 축소할 수 있다. 지난해 행사에는 김기남 부회장, 김현석 사장, 고동진 사장을 비롯한 임직원 400여 명이 참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0,925,000
    • -0.68%
    • 이더리움
    • 648,000
    • -2.56%
    • 리플
    • 648.3
    • -4.45%
    • 라이트코인
    • 91,650
    • -4.53%
    • 이오스
    • 3,218
    • -5.05%
    • 비트코인 캐시
    • 311,800
    • -5.34%
    • 스텔라루멘
    • 190
    • -5.38%
    • 트론
    • 33.13
    • -3.69%
    • 에이다
    • 172
    • -2.1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1,000
    • -3.32%
    • 대시
    • 111,400
    • -4.95%
    • 이더리움 클래식
    • 6,750
    • -4.59%
    • 282.6
    • +9.96%
    • 제트캐시
    • 78,550
    • -4.5%
    • 비체인
    • 18.68
    • +0.38%
    • 웨이브
    • 8,330
    • -0.1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7.4
    • -3.74%
    • 비트코인 골드
    • 10,260
    • -3.02%
    • 퀀텀
    • 2,944
    • -5.22%
    • 오미세고
    • 4,063
    • -8.01%
    • 체인링크
    • 14,470
    • -3.79%
    • 질리카
    • 35.87
    • -1.27%
    • 어거
    • 16,570
    • -5.4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