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검찰, ‘라임’ 김봉현 2차 조사...접대 시점 파악 초점

입력 2020-10-28 21:19

▲라임자산운용 환매중단 사태의 핵심 인물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지난 4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위해 경기 수원남부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오는 모습.  (뉴시스)
▲라임자산운용 환매중단 사태의 핵심 인물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지난 4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위해 경기 수원남부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오는 모습. (뉴시스)

라임자산운용(라임) 사태의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폭로한 '검사 술 접대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김 전 회장을 상대로 2차 조사를 진행했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검사 향응·수수 사건 수사전담팀(팀장 김락현 형사6부장)은 이날 오후 2시께부터 김 전 회장이 수감된 서울남부구치소를 찾아 조사했다. 수사팀은 지난 25일에도 구치소를 찾아 2시간에 걸쳐 김 전 회장을 조사했다. 당시 김 전 회장의 신분은 참고인이었으며, 조서는 작성하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앞서 김모 전 청와대 행정관 수사 당시 확보한 룸살롱 종업원들의 휴대전화 자료 등을 토대로 접대가 이뤄졌을 것으로 짐작되는 날짜를 몇 가지로 압축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회장은 그간 술 접대 의혹 폭로를 이어갔지만, 접대 자리가 이뤄졌던 날짜는 특정하지 않고 있었다.

김 전 회장은 지난 16일 1차 옥중 입장문을 통해 "지난해 7월 검찰 전관 출신 A 변호사를 통해 현직 검사 3명에게 1000만 원 상당의 술 접대를 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A 변호사는 현직 검사들과 룸살롱에서 술을 마신 사실이 없다고 반박했다. 김 전 회장이 접대 대상으로 지목한 검사들도 김 전 회장의 주장이 사실무근이라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앞서 A 변호사의 사무실 등지를 압수 수색을 해 업무용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노트북, 휴대폰 등을 확보했다.

이어 최근에는 김 전 회장의 입장문에서 지목된 현직 검사 2명의 사무실과 '접대 장소'로 지목된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룸살롱 등을 연이어 압수 수색해 통화 기록 등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A 변호사는 조사에 협조한다는 의미에서 휴대전화와 노트북의 비밀번호를 해제해 검찰에 제공했으며, 포렌식 참관 없이 모든 증거 추출에 동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법무부는 김 전 회장의 입장문이 공개된 뒤 사흘간 구치소에서 수차례 김 전 회장을 접견해 조사를 진행했으며, 접대 대상으로 지목된 검사 등 일부 인물을 특정해 서울남부지검에 수사 의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0,720,000
    • -0.02%
    • 이더리움
    • 650,500
    • +1.32%
    • 리플
    • 674.8
    • +0.16%
    • 라이트코인
    • 96,000
    • +5.03%
    • 이오스
    • 3,330
    • -0.24%
    • 비트코인 캐시
    • 319,200
    • +0.82%
    • 스텔라루멘
    • 204.3
    • +0.44%
    • 트론
    • 33.74
    • +0.51%
    • 에이다
    • 172.2
    • +1.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5,800
    • -1.75%
    • 대시
    • 114,200
    • -1.04%
    • 이더리움 클래식
    • 6,845
    • -0.8%
    • 208.1
    • +6.66%
    • 제트캐시
    • 82,350
    • -0.48%
    • 비체인
    • 16.67
    • +2.4%
    • 웨이브
    • 7,825
    • +8.6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0
    • -0.73%
    • 비트코인 골드
    • 9,990
    • -0.1%
    • 퀀텀
    • 3,023
    • -0.17%
    • 오미세고
    • 4,045
    • +0.67%
    • 체인링크
    • 15,010
    • +0.54%
    • 질리카
    • 34.17
    • +12.03%
    • 어거
    • 16,790
    • +2.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