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윤석열, 29일 대전고·지검 방문…측근 재회

입력 2020-10-28 19:05

수사지휘권 발동, 감찰 등으로 사퇴 압박을 받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전국 지방검찰청 순시를 재개했다.

28일 대검찰청에 따르면 윤 총장은 29일 오후 3시 30분 대전고검과 대전지검에서 간담회를 연다.

이번 간담회는 지난 2월 부산고·지검과 광주고·지검에 이어 세 번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중단됐다가 약 8개월 만에 재개됐다.

대검은 “검찰총장이 일선 고지검을 방문해 실무 현장의 목소리를 듣는 것은 오랫동안 이어진 업무 관행으로 검찰총장의 중요한 업무 중 하나”라며 “주로 내년부터 시행되는 검찰개혁 관련 사항을 주제로 필요한 당부 말씀과 일선 의견을 경청할 시간을 가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에서 윤 총장은 측근 검사들과 재회할 것으로 보인다.

이두봉 대전지검장은 윤 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일 때 1차장검사를 맡았다. 윤 총장이 검찰총장이 되면서 대검 과학수사부장으로 발탁됐으나 지난 1월 인사에서 대전지검장으로 전보됐다.

이복현 형사3부 부장검사도 윤 총장과 인연이 있다. 이 부장검사는 윤 총장과 ‘국가정보원 댓글 사건’, ‘박근혜 전 대통령 국정농단 사건’ 등을 함께 수사했다.

조국 전 장관 사건을 두고 심재철 대검 반부패·강력부장과 언쟁하며 이른바 ‘상갓집 항명’을 일으킨 양석조 대전고검 검사도 있다.

한편 윤 총장은 대전 방문 이후 일선청 간담회를 이어갈 방침이다. 다만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여전히 남아있는 만큼 행사범위를 대폭 축소해 진행할 계획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0,575,000
    • -2.49%
    • 이더리움
    • 626,500
    • -6.14%
    • 리플
    • 621.4
    • -9.17%
    • 라이트코인
    • 87,950
    • -9%
    • 이오스
    • 3,167
    • -5.24%
    • 비트코인 캐시
    • 307,500
    • -3.06%
    • 스텔라루멘
    • 181
    • -11.32%
    • 트론
    • 32.56
    • -5.13%
    • 에이다
    • 165.1
    • -7.5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3,700
    • +4.48%
    • 대시
    • 108,500
    • -7.11%
    • 이더리움 클래식
    • 6,670
    • -5.26%
    • 301
    • +23.72%
    • 제트캐시
    • 77,000
    • -6.1%
    • 비체인
    • 17.77
    • -6.77%
    • 웨이브
    • 8,180
    • +1.6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2.7
    • -5.6%
    • 비트코인 골드
    • 10,000
    • -2.06%
    • 퀀텀
    • 2,863
    • -8.79%
    • 오미세고
    • 3,931
    • -4%
    • 체인링크
    • 14,150
    • -6.6%
    • 질리카
    • 33.14
    • -11.96%
    • 어거
    • 16,260
    • -7.6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