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노현송 강서구청장 "세대ㆍ계층 간 '조화로운 강서'를…포스트 코로나 대비"

입력 2020-10-29 06:00 수정 2020-11-03 15:35

[서울 동맥을 가다⑪]

의료 도시로 발전한 강서…마곡에 신청사 건립 예정
까치산역 주변 활성화…청사 이전 후 대규모 상업시설 유치

▲노현송 강서구청장이 27일 이투데이를 만나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강서구)
▲노현송 강서구청장이 27일 이투데이를 만나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강서구)

10년이라는 긴 호흡으로 준비한 핵심 사업이 구체화하고 있습니다.

노현송 강서구청장은 확신에 차있었다. 2004년엔 초선 국회의원으로, 2010년부터 지금까지 강서구청장으로 일하면서 중장기 사업이 계획대로 실행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불과 10년 전만 하더라도 다른 자치구에 비해 낙후했다는 평가를 받던 강서구는 마곡지구 개발을 시작으로 괄목할 만한 성장을 거듭하며 서남권의 중심도시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강서구는 '의료 도시'로 발돋움하고 있다. 노 구청장은 28일 "강서미라클메디특구는 불임 치료와 산부인과 분야 특화기술이 우수하다"고 소개했다. 이어 "‘양한방 융합 미라클메디특구 사업’과 의료관광사업,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추진한 ‘2019 일자리선도 지역특구’도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노 구청장은 강서구의 '조화로운 성장'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지역의 균형 발전은 물론 세대, 계층 간 갈등 없이 구를 성장시킨다는 취지다.

노 구청장은 "역세권이면서도 활성화되지 않은 까치산역 주변을 발전시킬 예정"이라며 "이곳을 강서 유통단지 일대 기반시설 정비와 특화 거리로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화곡터널 주변에는 2022년 상반기 강서문예회관 건립에 맞춰 가로공원길 문화의 거리도 조성하겠다"고 덧붙였다.

강서구는 조화로운 성장을 위해 지난해 2월 '도시재생과'도 신설했다. 지역 불균형 해소를 위해 쇠퇴지수가 높은 지역들을 대상으로 저층 주거지 도시재생, 전통시장 연계형 근린재생, 골목길 재생 등 지역별 특성에 맞는 다양한 도시재생을 추진하고 있다.

노 구청장은 "지난해 11월 공항동 지역이 도시재생 활성화 지역으로 선정됐고, 올해 2월에는 화곡1동 화곡중앙골목시장 일대가 전통시장 연계형 도시재생 시범사업에 선정됐다"며 "각각 서울시로부터 5년간 총 100억 원, 4년간 총 100억 원의 사업비를 지원받는다"고 말했다. 두 돌이 채 되지 않은 도시재생과가 적지 않은 성과를 낸 셈이다.

날로 변화를 모색하고 있는 강서구는 신청사 건립을 기점으로 제2의 도약을 준비 중이다. 강서구청 본관 청사는 40여 년이 지났고, 공간이 부족해 7개 별관으로 분산돼 있다. 구민들도 행정업무를 볼 때면 불편하기 십상이다.

강서구는 마곡동으로 통합신청사를 건립ㆍ이전하면 업무의 효율성과 구민 행정서비스가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구민 편의시설 기능을 갖췄기 때문에 생활 인프라 확충과 지역 간 문화 격차도 해소할 수 있다는 것이 노 구청장의 판단이다.

통합신청사에 대한 기대만큼 우려도 있다. 일각에서는 구청사 이전으로 상권이 위축될 수 있다는 불안감이 퍼져있다. 노 구청장은 "현재 강서구청 주변 상권 활성화 방안으로 먹자골목 가로환경개선과 특화 거리 조성할 것"이라며 "용도지역 상향을 추진해 대규모 상업시설과 업무시설이 들어설 수 있게, 용적률도 높일 수 있게 만들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강서구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고 있다. ‘생활 속 거리두기’를 실천은 물론 방역체계와 재난 매뉴얼도 재정비하고 있다. 감염병 대응팀 신설에 이어 신청사 건립 시 ‘감염병관리센터’ 설립도 검토할 방침이다.

노 구청장은 "소상공인 지원 대책 강화, 취약계층과 청년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포스트 코로나의 주요 정책 방향으로 설정하고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 나가겠다"며 "온라인 수시 설명회, 치매 예방 강좌 등 비대면으로 할 수 있는 부분을 찾아 온라인으로 주민 공감대를 확대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를 비롯한 1800여 명의 강서구 공직자들은 ‘조화로운 성장, 삶이 아름다운 강서’를 만들기 위해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1,102,000
    • +1.03%
    • 이더리움
    • 667,500
    • +2.77%
    • 리플
    • 684.6
    • +0.63%
    • 라이트코인
    • 96,450
    • +0.47%
    • 이오스
    • 3,341
    • -0.18%
    • 비트코인 캐시
    • 316,900
    • -0.84%
    • 스텔라루멘
    • 204.4
    • +2.3%
    • 트론
    • 34.31
    • +0.15%
    • 에이다
    • 178.5
    • +3.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5,100
    • -0.54%
    • 대시
    • 116,600
    • +0.95%
    • 이더리움 클래식
    • 7,045
    • +2.7%
    • 243
    • +7.76%
    • 제트캐시
    • 81,900
    • -1.62%
    • 비체인
    • 19.08
    • +7.37%
    • 웨이브
    • 8,040
    • +5.9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7.8
    • +0.11%
    • 비트코인 골드
    • 10,210
    • -3.04%
    • 퀀텀
    • 3,143
    • +0.32%
    • 오미세고
    • 4,093
    • -1.37%
    • 체인링크
    • 15,140
    • -0.53%
    • 질리카
    • 37.67
    • +10.79%
    • 어거
    • 17,480
    • -4.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