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집단폭행ㆍ살인' 10대들 실형 확정

입력 2020-10-27 12:00

함께 사는 또래를 물고문하고 집단폭행해 숨지게 한 가해자 4명이 중형을 확정받았다.

대법원 1부(주심 김선수 대법관)는 살인, 공갈 등 혐의로 기소된 A 씨 등 4명의 상고심에서 각각 징역 9~18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들은 집에서 함께 생활하던 피해자를 왜소하고 소심하며, 내성적이라는 이유로 괴롭히다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19세였던 A 씨는 2019년 4월경부터 트집을 잡아 피해자를 때렸고, 18~19세인 B 씨 등도 놀이를 빌미로 무자비한 폭행을 가했다. 피해자를 물고문한 범행도 드러났다. 이들은 피해자의 월급을 빼앗고 임차보증금마저 갈취하려 한 혐의도 받았다.

피해자는 지난해 폭행을 당하다 의식을 잃고 쓰러진 뒤 다발성 손상, 패혈증 등으로 숨졌다.

1심은 “오로지 피해자를 폭행하기 위한 구실을 만들기 잔혹하고 패륜적인 방법을 사용했고, 폭행으로 상처 난 피해자의 얼굴 등을 촬영하고 이를 조롱하는 노래를 만들어 부르는 등 인간성에 대한 어떠한 존중도 찾아볼 수 없다”며 범행을 주도한 A 씨에게 징역 20년을 선고했다.

함께 기소된 B 씨는 징역 17년, 당시 18세로 소년법이 적용된 C, D 씨는 부정기형인 장기 15년, 단기 7년의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2심은 살인 혐의에 대해 A 씨만 유죄로 인정해 징역 18년을 선고했다. 나머지는 상해치사를 적용해 B 씨는 징역 10년, 재판 중 성인이 된 C 씨는 징역 11년, D 씨는 징역 9년을 선고받았다.

대법원도 하급심 판단이 옳다고 결론 내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0,741,000
    • +0.07%
    • 이더리움
    • 644,000
    • +0.16%
    • 리플
    • 633.4
    • +0.25%
    • 라이트코인
    • 90,000
    • -1.04%
    • 이오스
    • 3,184
    • -2.42%
    • 비트코인 캐시
    • 309,500
    • -1.53%
    • 스텔라루멘
    • 187.8
    • +0.27%
    • 트론
    • 33.02
    • -0.15%
    • 에이다
    • 172.7
    • +2.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4,100
    • -5.04%
    • 대시
    • 112,000
    • -0.44%
    • 이더리움 클래식
    • 6,680
    • -2.12%
    • 281.8
    • +0.68%
    • 제트캐시
    • 78,400
    • -1.01%
    • 비체인
    • 18.85
    • +5.72%
    • 웨이브
    • 8,245
    • -0.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5.9
    • -1.88%
    • 비트코인 골드
    • 10,170
    • -1.07%
    • 퀀텀
    • 2,944
    • +0.82%
    • 오미세고
    • 3,983
    • -2.78%
    • 체인링크
    • 14,360
    • +0%
    • 질리카
    • 36.5
    • +9.74%
    • 어거
    • 17,060
    • +2.3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