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베트남서 귀국한 이재용 부회장 "일본도 가야 하는데 정해진 건 없어"

입력 2020-10-23 08:55

19일 출국해 베트남 푹 총리 면담하고 사업장 방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베트남 출장을 마친 뒤 23일 오전 서울 서울 강서구 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를 통해 귀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베트남 출장을 마친 뒤 23일 오전 서울 서울 강서구 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를 통해 귀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4박 5일의 베트남 출장을 마치고 23일 오전 귀국했다.

지난 19일 베트남으로 출국했던 이 부회장은 이날 오전 7시 17분 대한항공 전세기편으로 김포공항에 도착했다.

이 부회장은 공항에서 베트남 신규 투자와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다.

연내 일본 출장 계획을 묻는 질문에는 "일본도 고객들을 만나러 한번 가야 한다"며 "아직 정해진 바는 없다"고 헸다.

이 부회장은 귀국 후 김포공항 인근에 마련된 임시 진료소로 이동해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다. '기업인 신속통로'(입국절차 간소화)를 통해 자가격리는 면제된다.

이번 베트남 출장에는 한종희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사장, 노태문 무선사업부장 사장, 이재승 생활가전사업부장 부사장과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등이 동행했다.

이 부회장은 베트남 출장에서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 면담, 삼성전자 신규 연구·개발센터 공사 현장, 스마트폰·가전 사업장 방문 등 일정을 소화했다.

지난 20일 푹 총리와 면담에서 베트남 신규 투자에 대해 요청받았고, 하노이와 호찌민에 있는 사업장을 찾아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이 부회장은 현지 임직원들에게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어떤 큰 변화가 닥쳐도 기민하게 대응할 수 있는 실력을 키우자"며 "위기 속에서 기회를 찾아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뒤처지는 이웃이 없도록 주위를 살피자. 조금만 힘을 더 내서 함께 미래로 나아가자"며 상생 경영도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9,870,000
    • +2.97%
    • 이더리움
    • 608,500
    • +3.49%
    • 리플
    • 677.7
    • -2.14%
    • 라이트코인
    • 82,700
    • +3.19%
    • 이오스
    • 3,253
    • -2.9%
    • 비트코인 캐시
    • 307,800
    • -1.09%
    • 스텔라루멘
    • 216
    • -7.34%
    • 트론
    • 33.59
    • -1.38%
    • 에이다
    • 182.6
    • -1.4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4,200
    • -1.6%
    • 대시
    • 117,900
    • +0.51%
    • 이더리움 클래식
    • 6,910
    • -3.02%
    • 191
    • -6.37%
    • 제트캐시
    • 81,400
    • -2.1%
    • 비체인
    • 16.81
    • -4.38%
    • 웨이브
    • 7,785
    • +5.4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3.7
    • -1.25%
    • 비트코인 골드
    • 9,895
    • -0.7%
    • 퀀텀
    • 3,005
    • -0.43%
    • 오미세고
    • 4,170
    • -1.58%
    • 체인링크
    • 14,440
    • -1.03%
    • 질리카
    • 32.19
    • +4.51%
    • 어거
    • 16,660
    • -1.5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