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검찰, '옵티머스 로비스트' 2명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입력 2020-10-20 21:16

핵심 로비스트 신모 전 연예기획사 대표와 불법 로비 의혹

▲옵티머스자산운용(옵티머스) 펀드 환매 중단 사태가 국회 국정감사 여야의 주요 공방으로 떠오른 1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옵티머스 사무실이 굳게 닫혀 있다. (뉴시스)
▲옵티머스자산운용(옵티머스) 펀드 환매 중단 사태가 국회 국정감사 여야의 주요 공방으로 떠오른 1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옵티머스 사무실이 굳게 닫혀 있다. (뉴시스)

옵티머스 자산운용 펀드 사기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옵티머스의 핵심 로비스트로 알려진 신모 전 연예기획사 대표, 함께 로비 활동을 벌인 혐의를 받는 동업자 등 두 명을 소환했다.

연합뉴스는 20일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는 신 대표와 함께 옵티머스 측 로비스트로 활동한 것으로 의심되는 사업가 기모 씨와 김 모 씨를 최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고 보도했다.

검찰은 옵티머스 측 관계자들에게 이들이 신 씨와 함께 옵티머스 측 로비스트로 활동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하고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씨와 김 씨는 김재현(50·구속) 옵티머스 대표가 마련한 서울 강남구 N 타워 소재 사무실을 사용하며 신 대표와 함께 옵티머스의 이권 사업을 성사시키기 위해 정·관계 인사에게 불법적인 로비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이달 16일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경인본부, 대신증권과 N 타워 사무실을 압수 수색을 해 출입자 기록부와 폐쇄회로(CC)TV 자료 등을 확보했다. 또, 기씨와 김 씨의 휴대전화도 압수, 분석을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신 씨는 지난해 기씨 등과 함께 충남 금산에 한국마사회 장외발매소·금산 온천 패밀리파크 건립 사업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사업은 기씨가 대표인 M 시행사가 건설을 맡고 김 대표가 투자사로 참여해 1350억 원가량의 자금을 대기로 했으나 지역 의회의 반대로 무산된 것으로 전해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0,905,000
    • -0.73%
    • 이더리움
    • 635,500
    • -4.22%
    • 리플
    • 714.9
    • -4.18%
    • 라이트코인
    • 91,550
    • -7.94%
    • 이오스
    • 3,868
    • -3.37%
    • 비트코인 캐시
    • 349,700
    • -6.97%
    • 스텔라루멘
    • 223.8
    • -1.76%
    • 트론
    • 37.17
    • -8.45%
    • 에이다
    • 176.2
    • -7.75%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5,000
    • -6.93%
    • 대시
    • 114,300
    • -9.29%
    • 이더리움 클래식
    • 8,550
    • +0.89%
    • 199.3
    • -13.27%
    • 제트캐시
    • 87,000
    • -8.57%
    • 비체인
    • 18.53
    • +2.66%
    • 웨이브
    • 7,460
    • -8.9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9.4
    • -1.9%
    • 비트코인 골드
    • 10,960
    • -5.19%
    • 퀀텀
    • 3,297
    • -5.26%
    • 오미세고
    • 5,065
    • +6.01%
    • 체인링크
    • 15,850
    • -7.53%
    • 질리카
    • 33.67
    • +19.14%
    • 어거
    • 18,340
    • -3.5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