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김현미, 감정원·KB부동산 통계 괴리 문제에 “산출방식 문제…개선할 것”

입력 2020-10-16 13:12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6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국토교통부 국정감사에 참석했다.  (연합뉴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6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국토교통부 국정감사에 참석했다. (연합뉴스)

16일 국토교통부 국정감사
한국감정원 아파트 시세 통계 괴리 지적에 金 “통계품질 관리 등 개선”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6일 한국감정원 부동산 통계 현실 미반영 지적에 “통계 품질을 관리하고 표본을 늘리겠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오전 세종정부청사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토부 국정감사에서 이같이 말했다.

김 장관은 이어 “KB통계는 호가 중심으로 만들어져서 (한국감정원 통계와) 격차가 벌어질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송언석 국민의힘 의원은 “각 정부 부동산 통계를 비교했는데 그동안 감정원 통계 수치가 (민간 부문보다) 더 높았다”며 “하지만 문재인 정부 들어서 KB국민은행 부동산 통계치보다 더 낮아졌다”고 지적했다.

송 의원은 이어 “그래서 현장에서는 감정원 통계 변화에 다른 이유가 있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이 있다”고 했다. 그는 “두 기관의 역대 정부별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추이 차이는 이명박 정부 때 0.4%P, 박근혜 정부 2.1%P였는데 문재인 정권에서는 15.2%P”라며 “통계 신뢰성이 크게 훼손됐고 결국 정책도 신뢰를 못 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김 장관은 “감정원 통계 작성은 2013년부터이고 감정원의 이명박 정부 통계는 KB 것을 갖고 다시 만들었다”며 “표본 보정 문제 역시 감정원 통계는 임의로 시기를 변경하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홍기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두 기관의 통계 격차 보완을 주문했다. 홍 의원은 “두 기관 지수의 차이는 평균 산출 방법 차이 때문”이라며 “양 기관의 통계 차이는 신뢰성 문제를 발생시킬 수 있으므로 이를 보완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정기 통계품질관리 등을 시행하고 내년에는 감정원 통계 표본을 45% 이상인 1만3750가구로 늘리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482,000
    • +2.65%
    • 이더리움
    • 424,400
    • -1.39%
    • 리플
    • 279
    • -1.59%
    • 라이트코인
    • 54,150
    • +0%
    • 이오스
    • 2,915
    • +0%
    • 비트코인 캐시
    • 279,600
    • -1.69%
    • 스텔라루멘
    • 94.92
    • -1.65%
    • 트론
    • 29.24
    • -1.18%
    • 에이다
    • 120.6
    • -2.7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0,700
    • -0.88%
    • 대시
    • 84,850
    • +11.06%
    • 이더리움 클래식
    • 6,755
    • -1.46%
    • 128.1
    • +1.67%
    • 제트캐시
    • 71,950
    • -1.3%
    • 비체인
    • 12.48
    • -4.73%
    • 웨이브
    • 3,286
    • -2.8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7.7
    • -2.5%
    • 비트코인 골드
    • 8,795
    • +0.06%
    • 퀀텀
    • 2,463
    • -1.99%
    • 오미세고
    • 3,692
    • -1.94%
    • 체인링크
    • 12,020
    • -2.67%
    • 질리카
    • 21.61
    • -0.18%
    • 어거
    • 15,420
    • -0.1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