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단독] 강승수 한샘 회장ㆍ강계웅 LG하우시스 대표 '국감 증인 안 나간다'

입력 2020-10-16 12:32 수정 2020-10-16 12:36

▲(왼쪽부터)강승수 한샘 회장, 최승재 의원, 강계웅 LG하우시스 대표가 지난 15일 국회에서 '인테리어 중소상공인 상생 정책간담회'를 열고 기념촬영 하고 있다. (최승재 의원실 제공)
▲(왼쪽부터)강승수 한샘 회장, 최승재 의원, 강계웅 LG하우시스 대표가 지난 15일 국회에서 '인테리어 중소상공인 상생 정책간담회'를 열고 기념촬영 하고 있다. (최승재 의원실 제공)

강승수 한샘 회장과 강계웅 LG하우시스 대표가 국감장에 나가지 않는다.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가 이들에 대한 국감 증인채택을 철회했기 때문이다. 명분은 한샘과 LG하우시스가 괄목할 만한 '중소기업 상생안'을 내놔서다.

16일 국회 산자중기위 등에 따르면 한샘 강승수 회장과 LG 하우시스 강계웅 대표에 대한 국감증인 채택이 지난 15일 오후 해당 상임위에서 철회됐다.

당초 한샘 강 회장과 LG하우시스 강 대표는 대기업과 중소기업 상생 협력의 표상으로 인정받아왔으나 ‘골목상권 침해’ 논란으로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됐다.

증인 요청은 소상공인연합회장을 지낸 최승재 국민의힘 의원이 했다.

최 의원을 비롯한 상임위 소속 의원들은 국감에서 대기업·중견 가구업체들의 골목 시장 진출로 피해를 본 인테리어 소상공인의 대리점 수수료, 소비자 분쟁 등을 오는 26일 열리는 중소벤처기업부 종합 국감에서 짚어볼 요량이었다.

한샘과 LG하우시스는 ‘원스톱 인테리어’ 서비스를 새롭게 선보이며 기존 인테리어 소상공인과 마찰을 빚고 있다. 한국인테리어경영자협회와 한국인조석가공업협동조합 등은 한샘, LG하우시스 등 대기업 가구업체가 자사 대리점을 통해 인테리어 사업을 강화하면서 “자영업자들의 생존권이 위협받고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대기업들이 대형 체험형 매장을 늘려 자재판매와 시공을 원스톱으로 진행하고, 홈쇼핑에서 싱크대·붙박이장을 판매할 때 마루 등 부자재를 끼워파는 등 골목상권 침해 행위가 끊이지 않고 있다는 주장이다.

양측이 극적인 화해를 이룰 수 있는 계기도 있었다. 대기업과 중소 소상공인 인테리어 사이에 갈등이 깊어지자 동반성장위원회가 지난 4월 중재자로 나서 ‘인테리어공사업 상생 협약’을 성사시켜서다. 하지만 이후 상생 협약은 제대로 지켜지기는커녕 후속 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실무회의조차 열리지 않아 소상공인 인테리어 업체들의 반발이 거셌다.

이후 최 의원실은 국감 증인 채택 이후 한샘과 LG하우시스 실무진과 수차례 협의를 통해 '소상공인 상생안'을 도출했고, 지난 15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인테리어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정책간담회'를 열면서 합의점을 찾았다.

상생안에 따르면 소비자 권익 보호를 위해 한샘은 '(가칭)소비자 불만제로 심의위원회'를 설치하기로 했으며, LG하우시스는 소비자 불만에 대해 주기적인 모니터링을 강화해 소비자 불만 해소를 위해 적극적으로 대처하기로 했다. 특히 한샘은 골목상권 보호 및 중소상공인 대리점과의 공정거래 문화정착을 위해‘수수료 면제’등 수수료 정책에 대해 전면 재검토할 방침이다. LG하우시스도 인테리어 소상공인들의 매출이 증진될 수 있도록 영업판로 지원 활동을 더욱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최승재 의원은 “소비자 권익 보호 및 중소상공인과의 공정거래 문화 및 동반성장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활동이 필요하다”면서 “대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성장 사다리가 산업경쟁력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가 확산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승재 의원실 관계자는 "증인채택으로 국감장에서 한샘과 LG하우시스의 잘잘못을 따지고, 대책마련을 촉구할 계획이었지만 수차례 협의를 통해 '상생안'을 도출, 국감 증인채택 필요성이 상쇄됐다"며 "상생안이 제대로 지켜지는지 추후 간담회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들여다 보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0,130,000
    • +1.11%
    • 이더리움
    • 1,435,000
    • +5.21%
    • 리플
    • 315.1
    • +2.81%
    • 라이트코인
    • 169,500
    • +6.67%
    • 이오스
    • 3,078
    • +0.72%
    • 비트코인 캐시
    • 562,500
    • +4.55%
    • 스텔라루멘
    • 332.8
    • -1.19%
    • 트론
    • 34.17
    • +1.94%
    • 에이다
    • 399.7
    • -7.4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5,900
    • +0.22%
    • 대시
    • 138,500
    • +0.73%
    • 이더리움 클래식
    • 8,695
    • +1.87%
    • 263
    • +5.07%
    • 제트캐시
    • 112,600
    • -3.01%
    • 비체인
    • 32.74
    • +6.99%
    • 웨이브
    • 8,185
    • -6.78%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2.2
    • -1.31%
    • 비트코인 골드
    • 13,900
    • +0.36%
    • 퀀텀
    • 3,503
    • +0.23%
    • 오미세고
    • 4,500
    • +9.76%
    • 체인링크
    • 23,310
    • -9.69%
    • 질리카
    • 84.1
    • +3.32%
    • 어거
    • 23,110
    • -1.6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