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 "농수산물 청탁금지법 한시적 상한…매출액 48% 늘어"

입력 2020-09-28 17:03

코로나19 이동제한도 영향…상향조정 추진 '신중히'
겨울철 AI '가장 큰 걱정'…방역 제도화 추진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28일 충남 천안 풍서천 일대 철새도래지를 방문해 조류인플루엔자(AI) 방역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제공=농림축산식품부)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28일 충남 천안 풍서천 일대 철새도래지를 방문해 조류인플루엔자(AI) 방역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제공=농림축산식품부)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농축산물의 청탁금지법 선물 상한액 인상을 두고 객관적인 평가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김 장관은 2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번 추석을 앞두고 주말이면 백화점, 대형마트, 전통시장을 계속 돌아다녔다"며 "축산물과 과일, 홍삼 등 가공제품을 중심으로 농축산물 선물이 50% 정도 늘었다"고 말했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이달 5일부터 24일까지 주요 유통업체의 농수산물 선물 매출액은 2905억 원으로 지난해 1968억 원에서 48% 늘었다.

특히 상대적으로 고가 제품이 크게 늘었다. 김 장관은 "올해 추석은 코로나19로 직접 방문하지 못한다는 특성 때문에 10만 원에서 20만 원, 20만 원 이상 하는 선물의 매출이 크게 늘었다"고 설명했다.

다만 청탁금지법 선물 가액을 한시적으로 늘린 것의 영향에 대해서는 좀 더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청탁금지법을 바꾸는 것을 정말 어려운 작업"이라며 "다음 달 4일까지 결과를 보고 청탁금지법 상향 조치가 얼마나 성과가 있었는지 객관적인 평가가 이뤄져야 한다"고 언급했다.

김 장관은 최근 가장 큰 걱정에 대해서는 조류인플루엔자(AI)라고 말했다. 그는 "지금까지 정보에 의하면 러시아 중국 필리핀 대만 이런 데서 AI가 굉장히 많이 발생하고 있다"며 "2018년 3월 이후 국내에선 발생하지 않고 있어 지금까지 추진해온 AI 대응 전략이 올해까지 작동하면 아주 디테일하게 제도화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철새 도래지를 오가는 차량을 비롯해 이동수단을 통한 전파 차단이 전략의 핵심"이라며 "가급적이면 제일 작은 단위까지 정책이 들어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취임 1주년 소회에 대해서는 직불제와 농산물 수급 문제를 언급했다. 그는 "쌀시장개방으로 인한 피해보전 차원의 직불제인데 이제 한 15년 흘렀기 때문에 피해보상 차원 벗어나서 지속 가능한 농업 되게 하도록 바꿔야겠다고 생각한다"며 "농산물 수급과 관련해선 예측 가능한 과학적인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는 등 우리 농업의 장례를 위한 제도적 기반 체계를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4,680,000
    • -0.33%
    • 이더리움
    • 457,600
    • -1.27%
    • 리플
    • 285.2
    • -1.04%
    • 라이트코인
    • 65,900
    • -0.53%
    • 이오스
    • 3,047
    • +1.91%
    • 비트코인 캐시
    • 305,600
    • -0.94%
    • 스텔라루멘
    • 93.11
    • -3.11%
    • 트론
    • 30.39
    • -0.26%
    • 에이다
    • 120.1
    • -1.4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4,900
    • +5.29%
    • 대시
    • 79,800
    • -3.04%
    • 이더리움 클래식
    • 6,860
    • +0.15%
    • 118
    • -1.26%
    • 제트캐시
    • 70,350
    • -2.7%
    • 비체인
    • 13.34
    • -3.4%
    • 웨이브
    • 3,720
    • -4.4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2.7
    • -1.62%
    • 비트코인 골드
    • 8,930
    • +0.62%
    • 퀀텀
    • 2,513
    • -3.35%
    • 오미세고
    • 3,749
    • -5.16%
    • 체인링크
    • 13,660
    • -4.61%
    • 질리카
    • 21.33
    • -2.16%
    • 어거
    • 15,050
    • -0.7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