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신천지에 "14억4000만 원 보내라" 청산가리 편지 보낸 50대 협박범 검거

입력 2020-09-28 13:15

▲50대 남성이 신천지에 청산가리와 함께 보낸 협박 편지. 해당 편지에는 14억4000만 원을 어떤 방법으로 보내면 되는지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사진제공=대전지방경찰청)
▲50대 남성이 신천지에 청산가리와 함께 보낸 협박 편지. 해당 편지에는 14억4000만 원을 어떤 방법으로 보내면 되는지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사진제공=대전지방경찰청)

신천지 측에 독극물과 함께 14억4000만 원을 요구하는 협박 편지를 보낸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28일 대전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따르면 공갈미수 혐의로 50대 A 씨를 구속했다.

A 씨는 이달 중순 이만희 총회장이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경기도 가평 신천지 연수원(평화의 궁전)에 협박성 내용의 편지, USB 메모리, 청산가리 20g이 든 봉투를 보낸 혐의를 받는다.

A 씨는 편지에 "돈(14억4000만 원)을 보내지 않으면 국민과 신천지 신도에게 해를 끼치겠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적었다.

경찰은 USB 메모리를 디지털 포렌식 하는 과정에서 A 씨의 흔적을 찾아 용의자로 특정했다.

가평 신천지 연수원 측이 반송한 편지 봉투는 발신인란에 적힌 '맛디아 지상전'인 신천지 대전교회로 돌아왔다. 경찰은 전북 군산우체국에도 같은 내용물이 든 우편을 보관 중인 사실을 확인하고 수사에 나섰다.

한편, 경찰에 검거된 A 씨는 범행을 부인하고 있다. 하지만 A 씨는 2015년에도 대기업에 협박 편지를 보내 "15억3700만 원을 보내지 않으면 제품에 독극물을 넣겠다"며 협박한 혐의로 징역 2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4,505,000
    • +0.6%
    • 이더리움
    • 465,100
    • +4.24%
    • 리플
    • 289.2
    • -0.28%
    • 라이트코인
    • 62,900
    • +0.56%
    • 이오스
    • 2,995
    • +0.4%
    • 비트코인 캐시
    • 309,600
    • +2.86%
    • 스텔라루멘
    • 95.4
    • -1.44%
    • 트론
    • 30.28
    • -0.72%
    • 에이다
    • 123.3
    • +1.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9,700
    • +0.42%
    • 대시
    • 83,550
    • -2.62%
    • 이더리움 클래식
    • 6,920
    • +0.87%
    • 126
    • +5.79%
    • 제트캐시
    • 71,850
    • -2.11%
    • 비체인
    • 13.54
    • +5.37%
    • 웨이브
    • 3,888
    • +10.8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0
    • +0.68%
    • 비트코인 골드
    • 9,075
    • +1.62%
    • 퀀텀
    • 2,599
    • -0.38%
    • 오미세고
    • 3,962
    • +5.18%
    • 체인링크
    • 13,330
    • +5.13%
    • 질리카
    • 21.96
    • +1.67%
    • 어거
    • 15,320
    • -0.6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