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정부, 그린뉴딜 이끌 기업 41개사 선정

입력 2020-09-28 12:00

기업당 3년간 최대 30억 자금 지원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021년 중기부 예산 편성안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중소벤처기업부)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021년 중기부 예산 편성안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중소벤처기업부)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와 환경부가 미래 그린뉴딜 유망기업 41개사를 1차 선정했다.

28일 중기부는 환경부와 그린뉴딜 유망기업 41곳을 1차 선정하고, 2022년까지 총 100개사를 선정한다고 밝혔다.

그린뉴딜 유망기업 100은 ‘녹색산업 혁신 생태계 구축’을 위해 추진되는 사업이다. 선정된 기업은 3년간 기업당 최대 30억 원의 사업화와 연구개발 자금을 지원받는다.

두 부처는 7월 20일에 공동으로 공고한 이후 대상기업 선정을 위해 단계별로 평가를 진행했다. 최종 선정기업에 대한 공정성과 연계성 확보를 위해 선정심의위원회 위원장을 공동위원장으로 선임했다.

두 부처 공동위원장은 환경부 장관, 대학교수 등을 역임한 김명자 (사)서울국제포럼 회장이 맡았다.

중기부는 녹색기술 분야 혁신형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연구개발(R&D) 지원 중심의 ‘그린벤처’ 20개사를 선정했다. 혁신형 중소기업은 이노비즈, 벤처기업 또는 기업부설연구소 인정기업 중 1개 이상 해당하는 중소기업을 뜻한다.

환경부는 녹색산업 5대 선도 분야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사업화 지원 중심의 녹색혁신기업 21개사를 선정했다. 녹색산업 5대 선도 분야는 △청정대기 △자원순환(포스트 플라스틱 포함) △생물 △스마트 물 △수열에너지 등 기타분야 등이다. 녹색혁신기업 21개사는 청정대기 8개, 지원순환 6개, 스마트 물 6개, 생물 등 기타 1개가 선정됐다.

김명자 서울국제포럼 회장은 “정부 지원이 실질적인 효과를 발휘할 수 있도록 중소기업의 현장 목소리를 반영한 규제혁신까지 정부가 뒷받침할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그린뉴딜 정책은 환경문제와 코로나 경제위기를 한꺼번에 해결하는 정책”이라며 “그린뉴딜 유망기업을 시작으로 그린뉴딜 정책 대상을 스타트업, 소공인 등으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조명래 환경부 조명래 장관은 “녹색산업을 국가 신성장 동력으로 추진하기 위해서는 중소기업 분야의 녹색 기술력이 중요하다”며 “환경부와 중기부 등 관계부처들이 합심해 기업들이 그린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체계적인 육성 지원책을 펼치겠다”고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338,000
    • +1.52%
    • 이더리움
    • 434,300
    • +0.74%
    • 리플
    • 282.8
    • +1.69%
    • 라이트코인
    • 55,000
    • +0.73%
    • 이오스
    • 2,929
    • +0.27%
    • 비트코인 캐시
    • 285,400
    • -0.31%
    • 스텔라루멘
    • 98.69
    • +7.14%
    • 트론
    • 29.7
    • -0.17%
    • 에이다
    • 124.3
    • +2.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3,400
    • -0.38%
    • 대시
    • 79,750
    • +3.84%
    • 이더리움 클래식
    • 6,845
    • -0.87%
    • 129
    • -0.54%
    • 제트캐시
    • 73,100
    • +0.55%
    • 비체인
    • 13.38
    • +0.15%
    • 웨이브
    • 3,356
    • -7.2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5
    • -0.77%
    • 비트코인 골드
    • 8,850
    • +0%
    • 퀀텀
    • 2,531
    • -0.47%
    • 오미세고
    • 3,902
    • +1.3%
    • 체인링크
    • 12,500
    • +0.81%
    • 질리카
    • 22.28
    • +6.76%
    • 어거
    • 15,460
    • -0.3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