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8월 기업 주식ㆍ회사채 발행 15조1327억...지난달 대비 23.5%↓

입력 2020-09-28 06:00

(자료제공=금융감독원)
(자료제공=금융감독원)

8월 기업들의 직접금융 조달실적을 살핀 결과, 지난달 대비 주식ㆍ회사채는 23.5% 감소하고, 기업어음(CP)ㆍ단기사채는 6.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달 기업들의 주식ㆍ회사채 발행실적은 총 15조1327억 원으로 전월 대비 4조6428억 원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주식 발행은 기업공개, 유상증자 실적이 줄면서 5452억 원을 기록해 전월 대비 73.6% 급감했다. 앞서 7월 일부 대기업이 대규모 유상증자를 진행하면서 기저효과에 따라 발행 규모가 크게 줄어든 영향도 반영됐다.

지난달 총 6개의 기업이 상장해 주식을 발행했다. 기업공개로 발행된 주식은 총 1125억 원으로, 전월 대비 53.6% 줄었다. 유상증자는 총 7건으로, 4327억 원을 기록해 전월 대비 76.3% 쪼그라들었다.

회사채는 자산유동화증권(ABS) 증가에도 일반회사채ㆍ금융채가 줄어 전월 대비 17.6% 감소한 14조5875억 원으로 집계됐다. 일반 회사채는 총 18건으로, 1조5800억 원이 조달됐는데, 이는 전월 대비 54.3% 감소한 수준이다. 채무상환목적의 중ㆍ장기채 위주로, AA등급 이상 채권 중심으로 발행됐다.

금융채는 178건, 총 11조117억 원이 발행됐고, 같은 기간 12.4% 줄었다. ABS는 148건, 1조9958억 원이 발행돼 같은 기간 18.4% 늘어났다. 지난달 말 기준 회사채 잔액은 556조4787억 원으로 전월 대비 0.7% 증가했다. 일반회사채 순발행 기조를 유지했지만, 규모는 줄어드는 흐름을 보였다.

CPㆍ단기사채 총 발행실적은 111조3733억 원으로 나타나 전월 대비 6.7% 증가했다. CP는 기타 자산유동화기업어음(ABCP), 단기사채는 일반단기사채를 중심으로 증가세를 보였다. CP는 총 32조9351억 원이 발행돼 전월 대비 8.3% 증가하는 모습을 보였다. 단기사채 발행실적은 총 78조4382억 원으로 같은 기간 6.1% 증가했다. 단기사채 잔액은 52조3304억 원으로, 전월 대비 3.1%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5,027,000
    • -2.4%
    • 이더리움
    • 439,700
    • -3.34%
    • 리플
    • 279.2
    • -0.96%
    • 라이트코인
    • 62,950
    • -2.85%
    • 이오스
    • 3,010
    • +0.5%
    • 비트코인 캐시
    • 304,000
    • +2.15%
    • 스텔라루멘
    • 88.76
    • -3.41%
    • 트론
    • 30.45
    • +0.59%
    • 에이다
    • 112.5
    • -2.8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1,700
    • -2.84%
    • 대시
    • 77,150
    • -1.97%
    • 이더리움 클래식
    • 6,570
    • -2.16%
    • 104.4
    • -4.04%
    • 제트캐시
    • 64,250
    • -5.79%
    • 비체인
    • 12.05
    • -5.42%
    • 웨이브
    • 3,441
    • -2.5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0.4
    • -8.62%
    • 비트코인 골드
    • 8,300
    • -4.1%
    • 퀀텀
    • 2,361
    • -3.79%
    • 오미세고
    • 3,451
    • -4.01%
    • 체인링크
    • 12,900
    • -4.02%
    • 질리카
    • 19.97
    • -3.39%
    • 어거
    • 14,050
    • -4.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