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심상찮은 부산 아파트값…"앞으로 더 뛴다"

입력 2020-09-27 15:27 수정 2020-09-27 17:20

규제 피한 데다 국책사업 호재… 분양 물량도 쏟아져

부산 집값 상승세가 심상찮다. 이달 아파트 매매가격 오름폭은 두 달 전보다 7배 가까이 커졌다. 정부의 부동산 규제가 집중된 서울ㆍ수도권을 피해 투자 수요와 시중 부동자금이 부산 주택시장으로 흘러들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정부의 대형 개발사업 호재에 맞물려 분양 물량도 쏟아질 예정이어서 부산 아파트 시장은 앞으로 더 달아오를 것이란 관측이 많다.

KB부동산이 27일 발간한 월간 주택가격동향에 따르면 이달 부산 아파트 매매가격은 0.46% 올랐다. 지난해 말 대비로는 1.88% 상승한 가격이다. 또 지난 6월(0.07% 상승)과 비교하면 7배 넘게 올랐다.

이는 조정대상지역 해제와 재건축 호재가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11월 정부가 부산 수영구와 해운대구, 동래구 등의 조정대상지역을 해제하면서 외지인들의 아파트 매입 사례가 늘었고 재건축 사업 속도도 빨라지면서 가격이 많이 오른 상황이다.

부산은 올해 6월 정부가 수도권 대부분 지역과 대전을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은 6‧17 부동산 대책에서도 규제를 피했다. 이후 수영구와 동래구, 해운대구 등지의 아파트값은 가파른 우상향 곡선을 그렸다.

수영구 남천동 삼익비치타운 전용면적 84.83㎡형은 최근 14억1000만 원에 매매 거래되며 신고가를 다시 썼다. 기존 12억 원대에서 2억 원가량 더 오른 가격이다. 조정대상지역 해제 전에는 6억~7억 원대, 올해 초에는 8억 원대에서 다달이 천정부지로 치솟으며 계속해서 신고가를 경신 중이다. 수영구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가격은 8월 기준 2112만 원으로 1년간 36% 급등했다.

인근 한 공인중개사는 “삼익비치는 규제가 풀리고 재건축 추진이 빨라지면서 중소형ㆍ대형 할 것 없이 이전보다 2배가량 가격이 뛰었다”며 “서울과 달리 2년 실거주 의무도 없기 때문에 외지인 문의가 많이 들어온다”고 말했다.

제2 판교밸리 조성에 집값도 '판교화' 우려…규제지역 지정 가능성 높아져

부산은 국책사업 개발 호재를 맞게 됐다. 정부는 부산을 비롯한 지방 5개 광역시에 기업을 유치해 산업과 주거 인프라를 갖춘 도심융합특구를 조성할 계획이다. 제2의 판교테크노벨리를 만든다는 구상으로, 올해 말부터 선도사업 후보지를 선정해 내년 본격적인 사업에 착수할 예정이다. 집값 역시 판교처럼 한차례 더 급등할 수 있는 요인이 더해진 것이다.

부산에선 이달부터 연말까지 1만3000가구가 넘는 분양 물량도 대기하고 있다. 경기도와 인천을 제외하고 지방에서 가장 많은 물량이다.

곽창석 도시와공간 대표는 "개발 호재와 분양 물량이 이어지면서 시중의 풍부한 유동자금이 규제를 피한 부산 부동산시장으로 흘러들어갈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정부는 부산 주택시장에 과열 조짐이 나타날 경우 규제 카드를 다시 꺼내들 방침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도심융합특구 지정 영향으로 부산 부동산 시장이 들썩이면 투기과열지구나 토지거래허가구역 등 규제 지역으로 묶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부산 수영구 광안대교 맞은편에 '광안 자이' 아파트 단지가 들어서 있다. (출처=GS건설)
▲부산 수영구 광안대교 맞은편에 '광안 자이' 아파트 단지가 들어서 있다. (출처=GS건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4,413,000
    • +3.87%
    • 이더리움
    • 444,900
    • +3.3%
    • 리플
    • 288.2
    • +2.27%
    • 라이트코인
    • 62,650
    • +13.29%
    • 이오스
    • 2,974
    • +2.2%
    • 비트코인 캐시
    • 300,900
    • +5.88%
    • 스텔라루멘
    • 95.52
    • +1.04%
    • 트론
    • 30.36
    • +1.37%
    • 에이다
    • 119.8
    • +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8,600
    • +3.68%
    • 대시
    • 84,450
    • +1.08%
    • 이더리움 클래식
    • 6,860
    • +1.78%
    • 119
    • +2.67%
    • 제트캐시
    • 72,350
    • +4.03%
    • 비체인
    • 12.78
    • +0.16%
    • 웨이브
    • 3,498
    • +0.7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6.9
    • +2.24%
    • 비트코인 골드
    • 8,910
    • +2.12%
    • 퀀텀
    • 2,595
    • +4.38%
    • 오미세고
    • 3,720
    • -0.37%
    • 체인링크
    • 12,280
    • +3.45%
    • 질리카
    • 21.08
    • +0.29%
    • 어거
    • 15,420
    • +0.2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