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아시아 증시, 미국 증시 반등·코로나 우려 교차에 혼조세

입력 2020-09-25 17:38

▲홍콩증시 항셍지수 25일 일일 변동 추이. 종가 2만3235.42. 출처 마켓워치
▲홍콩증시 항셍지수 25일 일일 변동 추이. 종가 2만3235.42. 출처 마켓워치
아시아증시는 25일 혼조세를 나타냈다.

일본증시 닛케이225지수는 전일 대비 0.51% 상승한 2만3204.62로, 토픽스지수는 0.48% 오른 1634.23으로 마감했다.

중국증시 상하이종합지수는 0.12% 하락한 3219.42로, 대만증시 가권지수는 0.26% 내린 1만2232.91로 각각 장을 마쳤다.

홍콩증시 항셍지수는 0.32% 하락한 2만3235.42로 마감했다. 싱가포르증시 ST지수는 한국시간으로 오후 5시 20분 현재 0.66% 오른 2466.31에, 인도증시 센섹스지수는 1.76% 상승한 3만7181.29에 거래되고 있다.

미국 증시가 전날 경제지표 호조와 추가 경기부양책 기대 등으로 반등하면서 그 흐름이 아시아 증시로 이어졌다.

미국의 지난달 신규 주택판매는 연환산 기준으로 전월 대비 4.8% 증가한 101만1000채로, 2006년 이후 처음으로 100만 채를 넘었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등 미국 야당 민주당 소속 하원의원들이 현재 2조4000억 달러의 새 부양책을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애초 민주당이 추진했던 부양책보다 약 1조 달러 줄어든 것이다. 이에 여야가 추가 경기부양책 협상을 타결해 급한 불을 끌 것이라는 기대가 커졌다.

일본증시는 오는 28일 배당락일을 앞두고 매수세가 유입해 상승했다. 미국 주가지수 선물이 이날 상승세를 보인 것도 투자심리 호전에 도움이 됐다.

일본 물류업체 SG홀딩스는 실적 전망을 상향 조정하면서 주가가 15% 폭등했다. 유니클로 브랜드의 패스트리테일링 주가도 1.1% 올랐다.

중화권 증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불안으로 약세를 보였다.

영국과 프랑스 등 유럽 각국은 코로나19 재확산에 다시 이동제한 조치에 나섰다.

중국은 전날 약 1개월 만에 처음으로 코로나19 감염자가 확인됐다. 산둥성 칭다오항에서 냉동 해산물 하역을 담당하는 부두 노동자 2명이 코로나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 무증상 감염 사례가 중국에서 보고된 것은 8월 20일 이후 처음이다. 이에 수입 냉동식품을 통해 코로나19에 감염될 수 있다는 우려가 더 커질 전망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4,890,000
    • +0.13%
    • 이더리움
    • 436,000
    • -0.34%
    • 리플
    • 274.6
    • -1.86%
    • 라이트코인
    • 62,300
    • -1.89%
    • 이오스
    • 2,980
    • -0.07%
    • 비트코인 캐시
    • 298,600
    • -2.8%
    • 스텔라루멘
    • 87.16
    • -3.42%
    • 트론
    • 30.04
    • -1.25%
    • 에이다
    • 109.8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8,900
    • -2.48%
    • 대시
    • 75,700
    • -1.56%
    • 이더리움 클래식
    • 6,645
    • -0.37%
    • 108.7
    • +7.09%
    • 제트캐시
    • 63,500
    • -5.08%
    • 비체인
    • 11.51
    • -6.27%
    • 웨이브
    • 3,429
    • +1.0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7.6
    • -3.42%
    • 비트코인 골드
    • 8,120
    • -3.68%
    • 퀀텀
    • 2,301
    • -2.62%
    • 오미세고
    • 3,349
    • -5.34%
    • 체인링크
    • 12,870
    • -0.31%
    • 질리카
    • 19.96
    • -0.45%
    • 어거
    • 14,740
    • +5.2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