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현대건설, 협력사 동반성장펀드 1600억 규모로 확대

입력 2020-09-23 11:11

▲현대건설 CI.
▲현대건설 CI.

현대건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력사와의 상생을 위한 금융지원 프로그램 확대에 나선다고 23일 밝혔다.

해당 프로그램에는 △동반성장펀드 1600억 원 증액 △계약이행보증수수료 지원 △직접대여금상환 유예 △추석 연휴 전 협력사 납품대금 조기 지급 등이 포함된다.

구체적으로 동반성장펀드는 현대건설이 시중 금융기관에 자금을 예치하면 해당 은행에 대출을 요청한 협력업체에게 시중 금리보다 낮은 이자로 대출 혜택을 주는 제도다.

현대건설은 이미 1000억 원 규모의 동반성장펀드를 운영 중이나 이를 올 하반기부터 1600억 원으로 확대해 전보다 더 많은 협력사들이 자금 융통을 지원받을 수 있는 기회의 폭을 넓힐 계획이다. 이는 업계 최대 규모다.

현대건설은 또 올해부터 계약이행보증수수료를 연간 15억 원으로 확대 지원한다. 협력사가 수수료 납부 후 사후 지원하는 시스템으로, 보증기관도 전문건설공제조합·서울보증보험 등 6개 기관에 이른다.

올해 코로나19로 인해 자금 어려움을 겪는 중소협력사에 한해 직접대여금 상환 기일을 연장하고 추석 연휴 전 협력사 납품대금 3500억 원도 조기 지급키로 했다.

아울러 공사대금 지급 기일을 단축하는 등 협력사 자금 부담 완화에도 앞장서기로 했다. 현대건설은 매년 설·추석 등 명절 전 협력사들의 자금난 해소를 위해 납품대금을 선지급해왔으며, 지난해 설에도 1400여억 원의 대금을 조기 집행한 바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협력사와 함께 성장하는 동반자로서 업체에게 실질적 혜택이 돌아갈 수 있는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다"며 "향후에도 상생협력 체계를 지속적으로 구축해 동반 성장을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4,827,000
    • -3.81%
    • 이더리움
    • 437,400
    • -2.63%
    • 리플
    • 276.2
    • -2.16%
    • 라이트코인
    • 62,900
    • -4.48%
    • 이오스
    • 2,996
    • +0.47%
    • 비트코인 캐시
    • 301,300
    • +1.69%
    • 스텔라루멘
    • 87.1
    • -4.28%
    • 트론
    • 30.35
    • -0.46%
    • 에이다
    • 112.3
    • -0.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0,200
    • -2.61%
    • 대시
    • 76,400
    • -2.05%
    • 이더리움 클래식
    • 6,665
    • -1.04%
    • 111.8
    • +4.98%
    • 제트캐시
    • 63,600
    • -5.99%
    • 비체인
    • 12
    • -4.61%
    • 웨이브
    • 3,415
    • -0.7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0.4
    • -4.71%
    • 비트코인 골드
    • 8,205
    • -4.76%
    • 퀀텀
    • 2,350
    • -1.84%
    • 오미세고
    • 3,487
    • -1.55%
    • 체인링크
    • 13,050
    • -1.36%
    • 질리카
    • 20.07
    • -2.15%
    • 어거
    • 14,250
    • -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