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문재인 대통령 "한반도 종전선언 힘 모아달라"..."북한 포함한 동북아 보건협력체 창설"

입력 2020-09-23 01:43

유엔총회 기조연설..."포용성 강화된 국제협력 실천해야"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뉴욕 유엔총회장에서 제72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뉴욕 유엔총회장에서 제72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오전(뉴욕시간) "한반도 종전선언을 위해 국제사회가 힘을 모아달라"고 요청했다. 북한이 참여하는 동북아 보건협력체 창설도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제75차 유엔 총회 일반토의에서 회원국 중 10번째로 기조연설 나서 "국제사회의 지지와 협력이 계속된다면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가 반드시 이뤄질 수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의 시작은 평화에 대한 서로의 의지를 확인할 수 있는 한반도 종전선언이 될 것"이라면서 "종전선언이야말로 한반도에서 비핵화와 함께 항구적 평화 체제의 길을 여는 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엔과 국제사회도 힘을 모아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코로나19 위기와 같은 비전통안보 위협에 대한 포괄적 안보를 위해서는 초국경적 협력과 다자적 안전보장 체계가 필요하다"며 한국과 북한, 중국, 일본, 몽골이 함께 참여하는 ‘동북아시아 방역·보건 협력체’ 창설을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한국의 성공적인 코로나19 대응은 다자주의가 한국의 공동체 정신과 결합한 ‘모두를 위한 자유’라는 새로운 실천을 통해 가능했다"고 소개하면서 '함께 잘살기 위한 다자주의'가 필요하다. 포용성이 강화된 국제협력을 실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와 관련해 "백신과 치료제에 대한 각국의 공평한 접근권을 보장하기 위해 국제 모금으로 국제기구가 충분한 양의 백신을 선구매해 빈곤국과 개도국에게도 혜택을 줄 수 있어야 한다"고 했다. 또 지속 가능한 경제 구조를 이끄는 포용성을 강화하기 위해 "위기는 곧 불평등 심화라는 공식을 깨고 누구도 소외되지 않는 경제회복을 실현해야한다"고 역설했다.

기후변화 대응과 관련해서도 "포용성이 강화된 국제협력이 반드시 필요하다"면서 "산업화가 진행 중인 개도국이 단기간에 선진국을 따라잡을 수는 없는 만큼, 선진국이 개도국과의 격차를 인정하고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며 최선책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선진국과 개도국을 잇는 가교 역할로 기후 대응에 적극 동참하면서 개도국에 우리의 경험을 공유할 것이며, 내년 한국에서 개최되는 P4G 정상회의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국제 연대의 중요성을 확인하는 자리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이번 유엔총회 기조연설은 취임 후 연속 네 번째로서, 이번 연설에는 사전녹화 영상으로 참여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4,780,000
    • +0.71%
    • 이더리움
    • 445,200
    • -3.03%
    • 리플
    • 281.2
    • -3.03%
    • 라이트코인
    • 64,650
    • -2.64%
    • 이오스
    • 2,981
    • -2.96%
    • 비트코인 캐시
    • 295,300
    • -3.75%
    • 스텔라루멘
    • 92.14
    • -2.5%
    • 트론
    • 30.35
    • -0.72%
    • 에이다
    • 116.6
    • -3.3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7,200
    • -4.04%
    • 대시
    • 78,800
    • -2.05%
    • 이더리움 클래식
    • 6,775
    • -0.29%
    • 112.9
    • -4.65%
    • 제트캐시
    • 68,750
    • -3.24%
    • 비체인
    • 12.92
    • -3.65%
    • 웨이브
    • 3,583
    • -2.7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1.1
    • -1.07%
    • 비트코인 골드
    • 8,500
    • -4.6%
    • 퀀텀
    • 2,466
    • -2.14%
    • 오미세고
    • 3,686
    • -3.2%
    • 체인링크
    • 13,470
    • -1.68%
    • 질리카
    • 20.85
    • -2.57%
    • 어거
    • 14,770
    • -0.94%
* 24시간 변동률 기준